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 후 없었던 안면홍조 생겼다면 고혈압 위험 높아"

송고시간2022-07-03 06:13

beta

술을 마신 후 그동안 없었던 안면홍조 증상이 새로 나타난다면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의료경영학과 장석용 교수 연구팀은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1만8천129명(남 5만1천47명, 여 6만7천8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고혈압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3일 밝혔다.

1주일 음주량이 소주 2∼3병에 해당하면서 안면홍조가 뒤늦게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의 2.02배로 높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세대 보건대학원, 11만명 분석결과…"안면홍조 땐 금주 바람직"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술을 마신 후 그동안 없었던 안면홍조 증상이 새로 나타난다면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의료경영학과 장석용 교수 연구팀은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1만8천129명(남 5만1천47명, 여 6만7천8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고혈압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 고혈압 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Hypertens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은 체내에서 알코올 분해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하이드, 아세트산으로 바뀌는 대사 과정을 거친다. 이런 대사 과정 중 분해효소의 활성이 떨어지면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체내에 축적되고 안면홍조로 이어진다.

음주로 인한 안면홍조는 분해효소의 유전적 결핍이 많은 한국, 일본, 중국인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한 연구에서는 한국인의 30%, 일본·중국인의 40% 정도가 이런 유전적 소인을 가진 것으로 추정했다.

음주
음주

[자료사진]

연구팀은 분석 대상자를 ▲ 비음주 ▲ 비홍조 ▲ 홍조 ▲ 비홍조→홍조 ▲ 홍조→비홍조 5개 그룹으로 각각 나눠 고혈압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이 결과, 음주 후에도 얼굴색에 변화가 없었다가 어느 시점부터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경우의 고혈압 발생위험은 비음주군의 1.42배로 추산됐다.

특히 1주일 음주량이 소주 2∼3병에 해당하면서 안면홍조가 뒤늦게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의 2.02배로 높아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지속적인 음주에 의한 간 손상이나 간 기능의 저하로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도가 떨어지면서 없었던 안면홍조가 생길 수 있다고 추정했다.

장석용 교수는 "기존에 음주로 인한 안면홍조와 고혈압의 연관성이 확인됐지만, 뒤늦게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위험도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없었던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생긴 경우 고혈압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금주나 절주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