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누이 부부에게 독성 물질 넣은 음식 먹인 30대 입건

송고시간2022-07-01 16:18

beta

시누이 부부에게 유독성 물질이 들어간 음식을 먹게 해 다치게 한 혐의로 30대 여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전날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 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을 넣은 음식을 건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작경찰서
동작경찰서

촬영 이충원(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시누이 부부에게 유독성 물질이 들어간 음식을 먹게 해 다치게 한 혐의로 30대 여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전날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 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을 넣은 음식을 건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공업용으로 쓰이는 메탄올은 유독성 물질로, 섭취 시 영구적 신경장애나 실명을 일으킬 수 있다.

경찰 조사에서 시누이는 음식 맛이 이상해 뱉었고, 시누이 남편은 음식을 먹은 후 시야가 흐려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가족들의 추궁이 이어지자 전날 범행을 시인했고,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