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장우 "온통대전 할인율 10%→5%로 감축…연말에 폐지 고민"

송고시간2022-07-01 13:47

beta

이장우 대전시장이 1일 운영자금이 바닥나 논란이 된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할인율을 기존 10%에서 5%로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취임식 후 기자들을 만나 "캐시백(할인율)을 기존 10%에서 최소 5%로 줄이고, 긴급 자금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는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연말에는 아예 온통대전을 폐지하는 것도 고민하고 있다"며 "온통대전 1년 예산이 2천500억원, 4년이면 1조원인데 그 돈을 대전 발전·미래를 위해 좀 더 효율적으로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램 계속 추진하되 보완…신축 야구장 돔구장으로 변경 가능케 설계 반영"

이장우 대전시장 취임
이장우 대전시장 취임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제13대 이장우 대전시장이 1일 취임해 민선 8기 대전시정 업무에 들어갔다. 이 시장이 취임사를 통해 시정 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2022.7.1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이장우 대전시장이 1일 운영자금이 바닥나 논란이 된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할인율을 기존 10%에서 5%로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취임식 후 기자들을 만나 "캐시백(할인율)을 기존 10%에서 최소 5%로 줄이고, 긴급 자금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는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말에는 아예 온통대전을 폐지하는 것도 고민하고 있다"며 "온통대전 1년 예산이 2천500억원, 4년이면 1조원인데 그 돈을 대전 발전·미래를 위해 좀 더 효율적으로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선 6∼7기부터 추진해온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계속 추진하되, 문제점을 보완하는 과정은 거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 시장은 "8년간 이어온 정책을 뒤집는 것은 대전시민에게 불행한 일이기에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마음을 결정했다"며 "다만, 트램이 안고 있는 모든 문제를 끄집어내 시민들에게 알리고 이를 보완해서 착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대전 대중교통 체계를 도시철도 중심으로 잡고 3∼5호선까지는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축 야구장 방향도 내주 매듭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야구 외에 국제적인 이벤트나 공연이 가능한 시설이 되도록 설계를 일부 변경하겠다"며 "장기적으로 시민들의 요구가 있을 때 돔구장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기초설계까지 해놓고 바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시정 주요 현안들이 지나치게 늦어져 시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고민은 하되 신속하게 결정할 계획"이라며 "공무원들도 좋은 아이디어·제안을 가져왔는데 정책 결정을 미루면 사기가 떨어지기 때문에 앞으로 될 수 있으면 결정을 신속하게 내릴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