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네시아 물가 5년래 최고…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솔솔'

송고시간2022-07-01 13:51

beta

인도네시아의 6월 소비자물가가 201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전 세계 중앙은행들의 기준금리 인상 행렬에 동참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4.35% 올랐다.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전 세계 기준금리 인상 행렬에 합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 물가 4.35%…중앙은행 물가 목표치 넘어서

인도네시아 전통시장
인도네시아 전통시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6월 소비자물가가 201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전 세계 중앙은행들의 기준금리 인상 행렬에 동참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4.35% 올랐다. 이는 2017년 6월(4.37%) 이후 5년 내 최고치다.

전월 대비로는 0.61% 상승해 지난 5월(0.4%)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품목별로는 신선식품 물가가 전년 대비 10.07% 오르며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

BPS는 "고추와 샬롯, 달걀 등의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가 크게 올랐다"며 "가사도우미 임금과 세제, 주택 임대료 등도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다만 변동성이 큰 농산물과 원자재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2.63%를 기록,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이처럼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전 세계 기준금리 인상 행렬에 합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재 인도네시아 기준금리는 3.5%로 역대 최저치를 유지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상대적으로 낮은 인플레이션 덕분에 기준금리를 올리기보단 은행 지급준비율을 올리는 방식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2∼4%를 넘어섰고, 달러 대비 루피아화 가치도 떨어지고 있어 늦어도 3분기 중에는 금리를 한 단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근원물가 상승률은 2%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무리하게 금리를 올리려 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도디 부디 왈루요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부총재는 지난달 기준금리 결정 후 기자회견을 통해 "근원물가가 올라갈 조짐이 보이면 통화정책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DBS은행의 이코노미스트 라디카 라오는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이번 달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물가는 물론 미국과 인도네시아 간 금리차 축소 등의 영향도 면밀히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