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AI, 이라크 수출 훈련기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 진행

송고시간2022-07-01 11:44

beta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달 30일 이라크 현지에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총리와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라크에 수출한 훈련기 T-50IQ 후속운영지원 행사를 벌였다고 1일 밝혔다.

KAI는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을 통해 이라크에 수출된 T-50IQ의 정비와 군수 지원, 군수품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신규 조종사와 정비사 양성을 위한 교육 훈련도 오는 2025년 2월까지 지원한다.

KAI는 "항공기 후속운영지원 사업은 수출 획득 사업보다 장기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항공기 수출사업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통상 30년 이상 운영하는 항공기의 수명 주기 전체를 100으로 볼 때 개발과 양산은 30~40, 후속운영지원은 60~70으로 시장 규모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

[이라크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달 30일 이라크 현지에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총리와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라크에 수출한 훈련기 T-50IQ 후속운영지원 행사를 벌였다고 1일 밝혔다.

KAI는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을 통해 이라크에 수출된 T-50IQ의 정비와 군수 지원, 군수품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신규 조종사와 정비사 양성을 위한 교육 훈련도 오는 2025년 2월까지 지원한다.

계약 금액은 3억6천만달러 규모이며, 이는 해외고객을 대상으로 체결한 첫 후속운영지원 사업이다.

KAI는 "항공기 후속운영지원 사업은 수출 획득 사업보다 장기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항공기 수출사업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통상 30년 이상 운영하는 항공기의 수명 주기 전체를 100으로 볼 때 개발과 양산은 30~40, 후속운영지원은 60~70으로 시장 규모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