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면허 뺑소니 전직 경찰서장 "운전 안했다" 거짓 진술했다 번복

송고시간2022-07-01 11:27

beta

무면허 운전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전직 경찰서장이 경찰 초기 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직 총경 A씨는 사고 이후 첫 조사에서 "내가 운전하지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 차주 진술 확보하자 말 바꿔, 전북경찰청 '직접 수사'로 전환

비상등 켜진 전북경찰
비상등 켜진 전북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나보배 기자 = 무면허 운전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전직 경찰서장이 경찰 초기 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직 총경 A씨는 사고 이후 첫 조사에서 "내가 운전하지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은 앞서 차량 번호판을 확인하고 소유주가 A씨라고 특정한 상태였다.

그러나 경찰이 이후 피해 차주 진술 등을 확보한 뒤, 다시 경위를 캐묻자 A씨는 말을 바꿨다.

그는 "운전하기는 했는데 내가 사고를 낸 게 아니고 당한 줄 알았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을 이탈한 이유에 대해서는 "내 차를 들이받은 차량을 쫓아간 것"이라는 식으로 답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범죄 이력으로 면허가 취소된 운전자가 다른 차량을 뒤쫓아갔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말을 한 것이다.

전북경찰청은 A씨가 범행을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해당 경찰서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A씨가 사고를 낸 도로를 관할하는 경찰서장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는 것도 고려한 조처로 보인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해 사건에 대한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며 "사고 경위는 물론이고 음주 여부 등에 대해서도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시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교차로에서 자신의 BMW 차량을 몰다가 무리하게 차선을 넘어 싼타페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났다.

그는 지난해 면허가 취소돼 무면허 상태로 운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차주는 "음주가 의심된다"면서 신속한 검거와 음주 측정을 요구했으나 관할 경찰서 수사관은 "시간이 지나 의미가 없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해 차주 가족은 "경찰이 가해 차주가 전직 경찰서장이라는 이유로 사건을 무마하려고 한다"며 담당 수사관과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jaya@yna.co.kr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