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임 첫날 쪽방촌 찾은 오세훈 "식비 지원·공공급식 확대"(종합)

송고시간2022-07-01 13:49

beta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민선 8기의 첫 민생 행보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최우선 정책으로 내세운 '약자와의 동행' 행보를 본격화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간소하게 진행된 취임식 직후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높은 물가와 전기요금 인상, 폭염에 이은 집중호우 등으로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의 어려움을 살폈다.

이어 ▲ 쪽방촌 주변 '동행식당' 지정·운영 ▲ 노숙인 시설 공공급식 횟수 확대 및 급식단가 인상 ▲ 에어컨 설치 등 노숙인·쪽방 주민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약자와의 동행' 행보…동행식당 운영·에어컨 설치 지원

온라인 취임식 전 침수 피해 현장 찾아 대응 상황 점검

오세훈 서울시장, 쪽방촌 폭염 대책 점검
오세훈 서울시장, 쪽방촌 폭염 대책 점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장맛비와 함께 후텁지근한 날씨가 계속된 지난달 29일 서울 종로구 돈의동 일대 쪽방촌에서 이 지역 최영민 쪽방상담소장과 함께 골목을 오가며 여름철 쪽방촌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2022.7.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민선 8기의 첫 민생 행보로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최우선 정책으로 내세운 '약자와의 동행' 행보를 본격화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간소하게 진행된 취임식 직후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높은 물가와 전기요금 인상, 폭염에 이은 집중호우 등으로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의 어려움을 살폈다.

이어 ▲ 쪽방촌 주변 '동행식당' 지정·운영 ▲ 노숙인 시설 공공급식 횟수 확대 및 급식단가 인상 ▲ 에어컨 설치 등 노숙인·쪽방 주민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서울시는 쪽방촌 주민들이 식권을 내면 식사할 수 있는 동행식당을 8월 1일부터 지정·운영하기로 했다.

동행식당은 쪽방촌 인근 민간식당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지정하며, 주민들은 '쪽방상담소'에서 식권(1일 1식, 8천원 상당)을 받아 지정된 동행식당에서 사용하면 된다. 식비 등 예산은 서울시가 시비로 지원한다.

오 시장은 "쪽방 주민들의 월평균 소득은 약 79만원이고, 이중 식료품 지출 비중이 약 50%일 정도로 소득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며 "동행식당이 운영되면 물가 상승으로 인한 생계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되고 식당 매출 증대에도 기여해 일석 이조, 삼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사업설명회 등 사전절차를 거쳐 8월 1일부터 서울역·영등포·남대문·돈의동·창신동 등 5개 쪽방촌에 10곳씩 총 50곳을 동행식당으로 지정해 약 2천500명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향후 추가 지정도 검토한다.

동행식당 현판 부착 예시
동행식당 현판 부착 예시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시는 8월 1일부터 시 예산으로 노숙인 시설에서 제공하는 '공공급식'을 1일 1식(석식)에서 1일 2식(중·석식)으로 확대해 공공급식 분담률을 65%에서 8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급식단가도 3천500원에서 4천원으로 일괄 인상해 물가상승에도 양질의 음식을 제공할 방침이다.

노숙인의 하루 평균 식사 횟수는 1.8식이고 이중 공공급식으로 1.2식(65%), 민간급식으로 0.6식(35%)을 해결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민간급식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7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노숙인 이용시설 7개소, 생활시설 26개소 등 총 33개 노숙인 시설에 인상된 급식단가를 반영할 계획이다. 조리인력도 동시에 확충해 공공급식 확대가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또한 폭염에 대비해 시 예산과 민간후원을 활용, 에어컨 150대와 에어컨 설치에 따른 추가 전기요금(7∼8월 중 추가요금, 가구당 5만원 한도)을 쪽방촌에 지원한다. 여름철 침구 3종 세트(홑이불·쿨매트·베개)도 제공한다.

오 시장은 "에어컨 150대는 신규로 구매한 물량과 코로나 생활치료 센터에서 쓰던 에어컨을 재활용한 물량으로 확보했다"며 "전체 쪽방촌 주민 수를 고려하면 턱없이 부족한 보급률이지만, 공간상의 한계를 극복하고 최대한 빠른 속도로 많이 설치할 수 있도록 물량을 설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어컨 외에 취사장이나 세탁장, 무더위 쉼터 등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할 시설들을 계속 늘려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폭우 피해지역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
폭우 피해지역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폭우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2022.7.1 kane@yna.co.kr

오 시장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은 것은 '약자 동행 특별시'를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빈부격차는 더 벌어졌고 어려운 분들의 삶은 더욱 힘들어졌다. 이제는 약자와 동행하며 다 같이 어우러져서 사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서울시는 어려운 분들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 시장은 취임식에 앞서 집중호우 여파로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한 혜화동의 한 고등학교 운동장과 침수 주택 현장을 찾아 수방대책 현황도 직접 점검했다.

오 시장은 "현장에서 초동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져 다행"이라며 직원들을 격려한 뒤 학교 관계자와 피해 주민 등에게 "후속 조처를 마무리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구청장과 협조하면서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