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쟁 장기화에 금고 빈 우크라, 채무 구조조정 '만지작'

송고시간2022-07-01 10:58

beta

전쟁 장기화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우크라이나가 채무구조조정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1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여러 채무 구조조정안이 검토되고 있으며, 늦여름께가 돼야 최종안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의 채무 상환 이행시한이 임박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여러가지 안 검토 중"

러시아 폭격에 폐허된 우크라이나 도시
러시아 폭격에 폐허된 우크라이나 도시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전쟁 장기화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우크라이나가 채무구조조정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1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여러 채무 구조조정안이 검토되고 있으며, 늦여름께가 돼야 최종안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우크라이나 채무 상황과 관련해 당국에 관련 조언과 분석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무 구조조정은 원리금 상환 또는 유동성 문제에 직면한 경우 기존 채무에 대한 채무불이행 위험을 줄이기 위해 상환을 유예하거나 이자를 감면하는 등의 조처를 하는 절차다.

구체적으로 채권자 측에 상환 의무 조건 등의 재조정을 요청하는 방안을 비롯해 러시아 동결 자산 활용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실제 법적으로 실행 가능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이는 우크라이나의 채무 상환 이행시한이 임박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9월 1일께에는 14억 달러(약 1조8천억원) 규모의 국채 원금과 이자 대금을 상환해야 할 것으로 블룸버그는 자체 추산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2월 말 러시아의 침공 이후 대규모 피란민이 발생한 데다, 핵심 수출품목인 곡물 수출이 사실상 중단되는 등 경제가 직격탄을 맞아 재정 조달에 적잖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IMF는 러시아의 침공 초기인 3월 초 우크라이나에 14억 달러 규모의 긴급대출을 승인하기도 했다.

IMF측은 우크라이나의 채무 구조조정 추진 가능성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

우크라이나 재정당국도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현재로서는 예정된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겠다는 것이 우크라이나의 공식 입장이라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HHVACLSyMI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