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분기 테슬라·아마존·알파벳·애플 주가 '우수수'

송고시간2022-07-01 09:58

beta

경제매체 CNBC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리는 가운데 2분기에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업체들의 기업가치가 낮아졌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2분기에 2010년 기업공개(IPO) 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가치 하락을 겪어야 했다.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도 2분기 주가가 22% 가까이 떨어지면서 2008년 4분기 뒤 14년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테슬라, IPO 후 최대폭 38% 하락…아마존은 35% 빠져

테슬라의 로고
테슬라의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증시가 크게 주저앉으면서 천문학적 기업가치를 자랑하던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 역시 그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다.

경제매체 CNBC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리는 가운데 2분기에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업체들의 기업가치가 낮아졌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2분기에 2010년 기업공개(IPO) 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가치 하락을 겪어야 했다. 이 회사 주가는 2분기에 거의 38% 하락했다.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 트위터 인수에 정신이 팔린 사이 이 회사 주가는 주저앉았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도 2분기에 주가가 35%나 하락했다. 2001년 3분기 이후 22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아마존은 4월 1분기 실적을 발표했는데 매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수익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내놨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로고
마이크로소프트의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도 2분기 주가가 22% 가까이 떨어지면서 2008년 4분기 뒤 14년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역시 2분기 주가가 약 17% 하락, 2010년 2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고 미국 최대 기업 애플도 주가가 22% 정도 빠지며 2018년 4분기 후 가장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회사로 전환을 선언한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플랫폼은 주가가 27% 넘게 하락했지만, 1분기의 하락 폭(34%)보다는 그나마 나았다.

이들 빅테크의 주가는 1분기에도 이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사업이 타격을 입고 공급망 차질이 악화하면서 하락한 바 있다.

그러나 2분기에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인상하는 등 긴축의 고삐를 죄면서 상황이 더 나빠졌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