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후유증, 감염 4주 뒤에는 복합증상 치료 필요"

송고시간2022-07-01 09:5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으로 감염 4주까지는 호흡기 증상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지만 감염 4주이후에는 복합 증상에 대한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 고양 명지병원의 정영희 교수 연구팀은 올해 3월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을 다녀간 환자 1천122명의 증상을 연구한 결과가 대한의학회지(JKMS ;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7월호에 게재됐다고 1일 밝혔다.

정영희 교수(신경과)는 "후유증 초기에는 호흡기 증상에 집중됐지만, 그 이후부터는 다양한 기전에 따라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난다"며 "4주 이상 후유증이 지속되는 경우 다학제적 진료 접근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명지병원 연구팀 '코로나 후유증' 기간별 증상 연구 결과 발표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으로 감염 4주까지는 호흡기 증상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지만 감염 4주이후에는 복합 증상에 대한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명지병원, '코로나 후유증' 기간별 증상 연구 결과 발표
명지병원, '코로나 후유증' 기간별 증상 연구 결과 발표

[명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경기 고양 명지병원의 정영희 교수 연구팀은 올해 3월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을 다녀간 환자 1천122명의 증상을 연구한 결과가 대한의학회지(JKMS ;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7월호에 게재됐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팀이 발표한 '오미크론 시대의 급성 코로나19 감염 후 지속되는 증상' 논문은 감염 후 4주 미만에는 주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지만 4주 이후에는 피로감, 우울, 시력 저하, 탈모, 성 기능 장애 등 유병률이 높아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연구팀은 환자 1천122명을 감염 진단 4주 이내의 '급성기(acute) 후유증 그룹(675명)'과 4주 이상의 '급성후(post-acute) 후유증 그룹(447명)'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분석 결과 '급성기 후유증 그룹'의 다빈도 증상은 기침(82.2%), 가래(77.6%), 두통(37.8%) 등 순이었다.

이들 증상은 '급성후 후유증 그룹'에서는 각각 73.8%, 68.9%, 31.3%에 그쳤다.

대신 '급성후 그룹'에서는 피로(69.8%), 주의력 저하(38.9%), 우울(25.7%), 시야 흐림(21.9%), 배뇨곤란(9.8%), 탈모(9.4%), 성기능 장애(6.9%) 등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급성기 그룹'의 경우 피로(63.9%), 주의력 저하(31.3%), 우울(19.4%), 시야 흐림(14.2%), 배뇨곤란(6.5%), 탈모(5.0%), 성기능 장애(2.7%) 등 이들 증상의 빈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영희 교수(신경과)는 "후유증 초기에는 호흡기 증상에 집중됐지만, 그 이후부터는 다양한 기전에 따라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난다"며 "4주 이상 후유증이 지속되는 경우 다학제적 진료 접근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명지병원은 지난 3월 16일 국내 최초로 다학제진료시스템의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을 열었으며 그동안 3천300여 명의 후유증 환자를 진료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