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수 차량 고립에 도로 침수…인천 호우 피해 잇따라

송고시간2022-07-01 08:42

beta

호우특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보행자가 물웅덩이에 빠져 다치고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신고 16건이 119에 접수됐다.

전날 오후 10시 11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도로에서는 40대 A씨가 폭우 속에 생긴 물웅덩이를 지나다가 넘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우로 침수된 빌라서 배수 작업하는 소방당국
호우로 침수된 빌라서 배수 작업하는 소방당국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호우특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보행자가 물웅덩이에 빠져 다치고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신고 16건이 119에 접수됐다.

전날 오후 10시 11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도로에서는 40대 A씨가 폭우 속에 생긴 물웅덩이를 지나다가 넘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허리 등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전날 오후 8시 21분에는 인천시 미추홀구 숭의동 한 빌라 지하가 물에 잠겨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했다.

또 이날 오전 1시 39분께 서구 왕길동 한 도로에서 침수 지역에 진입한 차량이 고립됐다가 견인됐다.

오전 5시 8분에는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에서 나무가 보행로로 쓰러져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했다.

보행로에 쓰러진 나무
보행로에 쓰러진 나무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화군과 옹진군을 포함한 인천에 내려진 호우경보는 전날 오후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인천은 전날 하루 동안 서구 경서동 174.5㎜, 서구 금곡동 165㎜, 부평구 구산동 155.5㎜ 연수구 송도동 147㎜ 등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지난 밤 인천지역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다"며 "당분간 비 예보는 없다가 오는 5일부터 다시 비가 내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ba5hyTwfH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