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퇴임후 수락한 첫 임무는…굴벤키안 인권상 심사위원장

송고시간2022-07-01 00:28

beta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가 퇴임 후 첫 임무로 굴벤키안 인권상 심사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메르켈 전 총리는 포르투갈 굴벤키안 인권상 심사위원장직을 맡을 계획이라고 dpa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심사위원장으로서 수상자를 선정하는 임무는 내년부터 수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번주 미국행 오바마와 회동…"메르켈을 친구라고 할 수 있어 행복"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가 퇴임 후 첫 임무로 굴벤키안 인권상 심사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메르켈 전 총리는 포르투갈 굴벤키안 인권상 심사위원장직을 맡을 계획이라고 dpa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2015년 G7 정상회의 당시 메르켈 총리 오바마 대통령
2015년 G7 정상회의 당시 메르켈 총리 오바마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심사위원장직 취임은 올가을이 될 전망이다. 심사위원장으로서 수상자를 선정하는 임무는 내년부터 수행한다.

메르켈 전 총리는 앞서 독일 정부에 심사위원장직을 맡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독일 내각은 자문위원회 권고에 따라 심사위원장직 수락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아르마니아계 석유사업가인 칼루스트 굴벤키안이 1956년 포르투갈에 설립한 굴벤키안 재단은 지난 2020년 상금 100만 유로(약 13억5천만원)의 인권상을 신설했다.

첫 굴벤키안 인권상은 지구온난화와 환경파괴에 대항한 투쟁한 공로를 인정받아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기후변화 대응·에너지전환 관련 세계 최대 규모 협약인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GCoM)이 이 상을 받았다. 올해 수상자는 다음 달 발표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버락 오바마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메르켈 총리는 27일부터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함께 아프리카 아메리칸 역사문화박물관을 관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와 함께 박물관을 찾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그를 친구로 칭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임기 중 메르켈 총리가 영리한 실용주의와 선량함, 흔들리지 않는 윤리적 나침반에 따라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가는지 체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12월 8일 퇴임 이후 "읽고 자고, 여행한 뒤 한 번 보겠다"면서 당분간 공개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었다. 이후 이번 달 1일 라이너 호프만 독일 노동조합 총연맹(DGB) 위원장의 퇴임식에서 축사하며 공개 석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뒤 지난 7일 첫 공개 대담을 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