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 2차관, 내주 스위스서 열리는 '우크라 재건회의' 참석

송고시간2022-06-30 16:57

beta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이 내달 4일부터 이틀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재건 회의'에 참석한다.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의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복구를 논의하는 최초의 고위급 국제회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 차관은 5일 전체 회의 발언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의 연대를 재확인하고 향후 재건·복구 사업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기여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재건방향 논의 최초 고위급 회의…韓참여 의지 표명 계획

우크라 외교차관과 면담하는 이도훈 차관
우크라 외교차관과 면담하는 이도훈 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이 지난 7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한 드미트로 세닉 우크라이나 외교차관과 면담하는 모습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이 내달 4일부터 이틀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재건 회의'에 참석한다.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의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복구를 논의하는 최초의 고위급 국제회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 차관은 5일 전체 회의 발언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의 연대를 재확인하고 향후 재건·복구 사업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기여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화상으로 참석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포함해 40여 국가와 주요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회의는 '우크라이나 개혁 회의'(Ukraine Reform Conference)라는 이름으로 열린 연례행사였다.

그러나 올해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의 상황을 고려해 회의명을 변경했으며 이에 맞춰 우크라이나의 재건, 복구 계획에 대한 전반적인 방향성을 논의할 계획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국제사회의 우크라이나 복구지원에 대한 정치적 지지를 결집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회의는 신규 지원 공약을 제출하는 목적은 아니다"며 "최근 우리 정부가 발표한 5천만 달러 상당의 우크라이나 인도적 지원 추가 제공 계획을 포함해 지금까지 진행한 1억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현황을 소개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 재건·복구에 있어 당사국의 입장이 우선시돼야 한다는 입장을 가져가고자 한다"며 "가장 효과적·효율적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한다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