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韓日-나토 교류에 "중국 이익 해치면 좌시안해"(종합)

송고시간2022-06-30 17:35

beta

중국 정부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나토와의 교류 확대를 모색한 데 대해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 등 아태 지역 국가들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한 질문에 "국가 간 관계 발전은 응당 세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제3자를 적대하거나 제3자 이익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앞으로 나토의 관련 동향(아태 국가들과의 연계)을 예의주시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대변인, 견제구 던지면서 "中, 한일과 아시아 안정 공동노력 희망"

'중국은 도전' 나토 전략개념에 "中 대외정책에 먹칠…결연히 반대"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나토와의 교류 확대를 모색한 데 대해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 등 아태 지역 국가들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한 질문에 "국가 간 관계 발전은 응당 세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제3자를 적대하거나 제3자 이익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앞으로 나토의 관련 동향(아태 국가들과의 연계)을 예의주시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와 동시에 한국, 일본은 아시아의 중요 국가이자 중국과 상호 중요한 협력 동반자로서 광범위한 공동이익을 보유하고 있다"며 "중국 측은 관련 각 측이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아시아의 평화롭고 안정적인 발전을 수호하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중국을 안보에 대한 '도전'으로 규정한 나토의 새 전략개념 문건에 대해 "엄중하게 우려하며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대외정책에 먹칠을 하고 중국의 정상적 군사 발전과 국방정책에 대해 제멋대로 언급하며, 대항과 대립을 부추기고, 냉전 사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이 충만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중단하고 냉전 사고와 제로섬 투쟁의 시대착오적 이념을 버리고, 아태지역을 어지럽히는 위험한 행동을 그만두라고 나토에 경고했다.

나토는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2022 전략 개념'에서 "중국의 명시적인 야망과 강압적인 정책은 우리의 이익, 안보, 가치에 도전한다"며 중국을 '도전'으로 명시했다.

한편 28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환영 만찬장에서 단체사진 촬영 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눈을 마주치지 않은 일이 30일 한때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검색어 순위 2위에 자리하기도 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