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우로 생긴 아파트 건설현장 물웅덩이에 근로자 빠져

송고시간2022-06-30 15:50

beta

지난 29일부터 200㎜가 넘는 비가 내린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가 물웅덩이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30일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수지구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근로자 A씨가 폭우로 인해 생긴 물웅덩이에 빠졌다.

공사장 내 터파기 작업을 해 놓은 곳에 생긴 이 물웅덩이는 폭 20m, 깊이 4m가량으로, 많은 비가 내려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지난 29일부터 200㎜가 넘는 비가 내린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가 물웅덩이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30일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기흥구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근로자 A씨가 폭우로 인해 생긴 물웅덩이에 빠졌다.

건설노동자 (CG)
건설노동자 (CG)

※ 기사와 직접관련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공사장 내 터파기 작업을 해 놓은 곳에 생긴 이 물웅덩이는 폭 20m, 깊이 4m가량으로, 많은 비가 내려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물 퍼내기 작업을 위한 양수기의 콘센트가 물에 잠길 것을 우려해 조치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조대원들은 A씨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동료 근로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구조,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용인에는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258.5㎜의 많은 비가 내렸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