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수 선원 태우지 않고 조업 나간 원양어선 19척 적발

송고시간2022-06-30 15:17

beta

부산해양경찰서는 항해사 등 필수 선원을 전부 승무시키지 않은 채 조업을 나간 원양어선 등 19척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선박직원법은 선박의 크기, 용도 등에 따라 항해사와 기관사·통신사 등 필수 선원의 최저 승무 인원수를 규정하고 있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혐의다.

부산해경은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해양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원양어선 선사를 비롯한 국내 연근해 선사에 대한 단속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해경청 전경
부산해경청 전경

[부산해경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해양경찰서는 항해사 등 필수 선원을 전부 승무시키지 않은 채 조업을 나간 원양어선 등 19척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선박직원법은 선박의 크기, 용도 등에 따라 항해사와 기관사·통신사 등 필수 선원의 최저 승무 인원수를 규정하고 있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혐의다.

이를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2014년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오룡호 사고(27명 사망, 26명 실종)도 원양어선 최저 승무 기준이 지켜지지 않은 채 조업하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해경은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해양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원양어선 선사를 비롯한 국내 연근해 선사에 대한 단속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