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27번 업어치기로 7세 소년 숨지게 한 무자격코치 징역 9년

송고시간2022-06-30 13:25

beta

대만에서 7세 소년을 유도 업어치기 27번으로 숨지게 한 60대 무자격 코치가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타이중 지방법원 합의부는 29일 형법상 상해치사죄 혐의로 기소된 허모(69) 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고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무자격 유도코치로서 훈련 당시 황모 군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권과 체벌 및 비인도적 징벌을 피할 권리를 무시하고 원생의 개별적 신체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매우 부당한 훈련 행위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판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망한 황모군의 어머니의 재판 관련 인터뷰
사망한 황모군의 어머니의 재판 관련 인터뷰

[대만 CTI 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에서 7세 소년을 유도 업어치기 27번으로 숨지게 한 60대 무자격 코치가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타이중 지방법원 합의부는 29일 형법상 상해치사죄 혐의로 기소된 허모(69) 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고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무자격 유도코치로서 훈련 당시 황모 군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권과 체벌 및 비인도적 징벌을 피할 권리를 무시하고 원생의 개별적 신체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매우 부당한 훈련 행위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판단했다.

피고인이 시종일관 범죄를 부인하고 황군의 부모와도 합의하지 않았지만 동종 전과로 처벌받은 적이 없고 경제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재판부는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대만 형법상 상해치사죄는 징역 7년 이상 또는 무기징역까지 처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유족들은 허 코치가 잘못을 인정하지도 않았다면서 "너무 가벼운 판결"이라며 항소할 뜻을 내비쳤다.

27번의 유도 업어치기로 힘들어한 황모군(빨간 원)
27번의 유도 업어치기로 힘들어한 황모군(빨간 원)

[대만 빈과일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황군은 지난해 4월 21일 타이중 펑위안 지역의 '타이중시 유도관'에서 허 씨의 지시를 받은 11세인 랴오 군과의 유도 대련에서 여러 차례 업어치기를 당했다.

당시 황군은 구토를 하거나 "머리가 아프다"면서 그만해달라고 여러 번 애원했지만, 허 씨는 엄살을 부린다며 들어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복된 업어치기로 인해 뇌출혈과 다발성장기손상이 발생한 황군은 사고 발생 70일만인 같은 해 6월 29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허 씨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은 7차례만 업어치기를 했으며 황군이 스스로 유도관의 벽과 거울에 부딪혀 발생한 것이라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