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훈식, 민주당 대표 출마키로…'97그룹' 잇따라 출사표

송고시간2022-06-30 12:26

beta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8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당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에 속한 재선 의원으로, 원내대변인과 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 대선에서는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았다.

이미 강병원 의원과 박용진 의원이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강 의원까지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른바 97그룹 가운데 '양강 양박(강병원 강훈식 박용진 박주민 의원)' 4명 가운데 3명이 당권에 도전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요일 공식 출마선언…세대교체론 탄력 받나

강훈식 의원이 지난해 6월 27일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훈식 의원이 지난해 6월 27일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8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강 의원 측은 30일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를 통해 "이번주 일요일인 7월 3일 강 의원의 당 대표 출마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당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에 속한 재선 의원으로, 원내대변인과 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 대선에서는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았다.

이미 강병원 의원과 박용진 의원이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강 의원까지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른바 97그룹 가운데 '양강 양박(강병원 강훈식 박용진 박주민 의원)' 4명 가운데 3명이 당권에 도전하게 됐다.

'양강 양박' 의원들은 최근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대표주자 중 하나로 꼽히는 이인영 의원과 조찬회동을 했으며, 이 자리에서도 세대교체를 위한 97그룹의 당권도전이 필요하다는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영 의원은 이 자리에서 "세대 교체론이 사그라지면 안 된다"면서 "여러분들이 결단하고 역할을 해줘야 한다. 출마를 선언하는 게 당원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당내에서는 박주민 의원은 물론 전재수 의원이나 김해영 전 의원 등 다른 97그룹 인사들의 출마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전대에서 세대 교체론이 더욱 힘을 얻을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