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에 영토 내주고 휴전? 우크라 국민 89%는 반대"

송고시간2022-06-30 11:45

beta

영토를 러시아에 내주고 휴전하는 방안에 대해 우크라이나 국민 대다수가 반대한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가 우크라이나 여론조사업체 NORC에 의뢰, 우크라이나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6월 9∼13일 전화 면접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9%는 이같은 방안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침공 이전부터 이미 러시아가 실질적으로 점령하고 있던 남부 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지역 일부를 휴전 조건으로 내주는 방안에 대해서도 81%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WSJ조사…젤렌스키 지지도 78%·우크라군 신뢰 97%

G7 정상회의서 화상연설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G7 정상회의서 화상연설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키이우 EPA=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화상 연설에서 G7에 우크라이나의 안전 보장 작업에 참여해 줄 것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6.28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영토를 러시아에 내주고 휴전하는 방안에 대해 우크라이나 국민 대다수가 반대한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가 우크라이나 여론조사업체 NORC에 의뢰, 우크라이나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6월 9∼13일 전화 면접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9%는 이같은 방안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2월24일 침공 이후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을 휴전 조건으로 내줄 수 없다는 것이다.

침공 이전부터 이미 러시아가 실질적으로 점령하고 있던 남부 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지역 일부를 휴전 조건으로 내주는 방안에 대해서도 81%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자국군이 이번 전쟁에서 승리할 것으로 거의 확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의 66%는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몰아내고 2월 침공 이전 당시의 국경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럴 확률이 희박하다는 의견은 10%에 불과했다.

특히 53%는 우크라이나군이 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 등에서도 러시아군을 물리치고 자국의 영토를 완전히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2주째 공습 없는 주말 맞은 키이우, 시내 중심가 '북적'
2주째 공습 없는 주말 맞은 키이우, 시내 중심가 '북적'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8일 오후(현지시간) 주말을 맞은 키이우 시민들이 우크라이나 키이우 중심인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 앞에서 열린 러시아 침공군의 파괴된 무기 전시회를 찾아 관람하고 있다. 2022.6.19 hkmpooh@yna.co.kr

전쟁이 오랜 기간 교착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는 20%, 현재 동부·남부의 러시아 점령지를 내주고 휴전할 거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6%에 그쳤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에 대한 우크라이나 국민의 신뢰도 탄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78%는 러시아 침공에 대한 젤렌스키 대통령의 대처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대처가 부실하다는 응답은 7%에 그쳤다.

대통령을 신뢰하느냐는 물음에는 84%가 '그렇다'고 답했다.

우크라이나군에 대해서는 대다수인 97%가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우크라이나 국회에 대한 신뢰도는 38%에 그쳤다. 국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7%로 과반이었다.

NORC 관계자는 "우크라이나에서는 우크라이나어·러시아어 등 어떤 언어를 사용하는지에 따라 분열되는 경향이 오랜 기간 있었지만, 지금 당장은 우크라이나가 단결된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의 승전 예상이 높게 나타나는 데 대해서는 "거의 신앙 같은 것. 전쟁 상황을 토대로 계산한 지식이 아니라, '우리가 이겨야 한다'는 종교적 믿음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HHVACLSyMI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