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지 작가 정미호, '美 대통령 봉사상' 2년 연속 수상

송고시간2022-06-30 11:30

beta

미국에서 한지 작가로 활동하는 정미호 전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이 미국 대통령 봉사상 금상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정 작가는 30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미국 주류사회 문화예술 발전 등을 위해 510시간 동안 봉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에도 봉사상 금상을 받았다"고 알리며 상장 사진 등을 보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류사회 문화예술 발전 등 510시간 동안 봉사한 공로

2년 연속 미 대통령 봉사상 금상 받은 정미호 작가
2년 연속 미 대통령 봉사상 금상 받은 정미호 작가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에서 한지 작가로 활동하는 정미호 전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이 미국 대통령 봉사상 금상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정 작가는 30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미국 주류사회 문화예술 발전 등을 위해 510시간 동안 봉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에도 봉사상 금상을 받았다"고 알리며 상장 사진 등을 보내왔다.

그는 한인사회는 물론 주류사회 여러 단체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마약의 폐해를 알리는 백악관 직속 홍보대사로도 봉사하고 있다.

봉사상은 2002년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제정했다. 봉사 시간과 성격 등을 고려해 금상, 은상, 동상으로 나뉜다.

정 전 회장은 다양한 봉사 활동을 인정받아 최근 미 국토안보부로부터도 감사장을 받았다.

대구 출신인 그는 대학 3학년 때인 1971년 부모와 함께 미국에 이민했다. 두 차례에 걸쳐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을 맡아 봉사했고, 현지 한인회관을 건립하는 데 앞장섰다.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문화예술위원장과 부회장, 뉴욕미술협회 회장, 민주평통 필라델피아 협의회장 등을 지냈다.

미국과 여러 나라에서 한지 작품을 선보이며 한국의 전통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있다.

지난해 미국 이민 50년을 맞았고, 재미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동포 화합을 위해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대통령 표창도 받았다.

정 전 회장은 "한지 작가로 우리의 문화예술을 홍보하고, 지금처럼 꾸준히 주류사회를 위해 봉사하겠다"고 밝혔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