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트코인 빚투' 美기업, 130억원 추가매수 '물타기'

송고시간2022-06-30 11:32

beta

'비트코인 빚투'로 유명한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최근 1천만달러(약 130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추가 매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지난 5월 3일∼6월 28일 비트코인 480개를 개당 2만817달러(약 2천709만원) 정도에 매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인플레이션 헤지(화폐가치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를 위해 자산에 투자하는 것) 등의 명목으로 회사 대차대조표에서 현금 대신 비트코인 보유 비중을 공격적으로 늘렸고 비트코인을 사기 위해 은행 빚까지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가손실 1조8천억원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비트코인 빚투'로 유명한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최근 1천만달러(약 130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추가 매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지난 5월 3일∼6월 28일 비트코인 480개를 개당 2만817달러(약 2천709만원) 정도에 매수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지난 4월 5일에도 추가 매수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2020년부터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의 주도로 비트코인을 집중 매수했다.

지난 2년 동안 인플레이션 헤지(화폐가치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를 위해 자산에 투자하는 것) 등의 명목으로 회사 대차대조표에서 현금 대신 비트코인 보유 비중을 공격적으로 늘렸고 비트코인을 사기 위해 은행 빚까지 냈다.

세일러 CEO는 트위터에서 28일 현재 이 회사의 비트코인 보유량이 12만9천699개로 구입가는 개당 평균 3만664달러(약 3천989만원), 총 39억8천만달러(약 5조1천772억원)라고 밝혔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약 2만44달러 수준이어서 이 회사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평가손실은 개당 약 1만6천20달러, 총 13억7천740만달러(약 1조7천88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블룸버그는 지난 5월 3일 비트코인 가격이 3만8천달러였으며 2만달러 근처에서 움직인 시기가 지난 14일부터라는 점에서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최근 2주 사이에 비트코인을 추가 매입한 것 같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