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울산 중소기업계,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분노와 우려"

송고시간2022-06-30 10:29

beta

부산울산중소기업중앙회는 2023년 적용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30일 입장문을 통해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강한 분노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중앙회는 "현실을 외면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충격은 불가피하며. 고용축소 고통은 중소기업과 저숙련 취약계층 근로자가 감당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회는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다시는 이처럼 과도한 최저임금이 결정되지 않도록 결정 기준에 기업의 지급 능력 반영과 업종별 구분 적용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울산중소기업중앙회는 2023년 적용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30일 입장문을 통해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강한 분노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중앙회는 "장기간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경영환경이 급격히 악화했고 연이은 고물가, 고금리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중앙회는 "현실을 외면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충격은 불가피하며. 고용축소 고통은 중소기업과 저숙련 취약계층 근로자가 감당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소기업이 처한 경영상황과 동떨어진 최저임금 수준을 주장한 노동계와 공익위원은 향후 발생할 부작용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한계기업으로 내몰릴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앙회는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다시는 이처럼 과도한 최저임금이 결정되지 않도록 결정 기준에 기업의 지급 능력 반영과 업종별 구분 적용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023 최저임금 노동계ㆍ경영계 2차 수정 요구안 (PG)
2023 최저임금 노동계ㆍ경영계 2차 수정 요구안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