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그룹, 美 RISD와 지속가능한 미래 디자인 연구 '맞손'

송고시간2022-06-30 09:16

beta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예술대학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ISD)과 손잡고 지속가능한 미래 디자인을 주제로 공동 연구한 협업 프로젝트를 30일 공개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2020년 '미래 모빌리티', 2021년 '미래 도시'에 이은 현대차그룹과 RISD의 3번째 협업이다.

올해는 지난 2∼5월 교수진과 학생들로 구성된 4개 팀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할 방안에 대해 연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개 연구팀이 코코넛 유약·형광 플랑크톤·산림회복 로봇 등 선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예술대학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ISD)과 손잡고 지속가능한 미래 디자인을 주제로 공동 연구한 협업 프로젝트를 30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 RISD와 지속가능미래 디자인 공동연구
현대차그룹, RISD와 지속가능미래 디자인 공동연구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공동연구는 2020년 '미래 모빌리티', 2021년 '미래 도시'에 이은 현대차그룹과 RISD의 3번째 협업이다.

올해는 지난 2∼5월 교수진과 학생들로 구성된 4개 팀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할 방안에 대해 연구했다.

RISD 산하 네이처 랩에서 실시한 연구는 세라믹스와 글라스, 실험 및 기초 연구, 디지털+미디어 등 4개 분야에서 진행됐다.

먼저 세라믹스 연구팀은 소금과 모래, 톱밥 등 지속가능한 재료를 활용해 형상을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해당 연구에서는 친환경 코코넛 유약, 재를 섞은 친환경 벽돌, 잔열을 흡수하는 도자기 등이 만들어졌다.

글라스 연구팀은 유리와 빛의 특성에 기반해 자연의 구조와 패턴을 시각화하는 연구를 진행했는데 형광 플랑크톤과 불가사리에서 영감받은 야광 유리 조명, 빛의 반사를 최소화하는 나비 날개 패턴 등이 결과물로 나왔다.

실험 및 기초연구 연구팀은 미래 로봇 디자인 연구에 중점을 두고 산림 훼손지를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빛과 수분이 있는 지역을 찾아 씨앗을 뿌리며 이동하는 로봇 디자인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디지털+미디어 연구팀은 회복 탄력성 있는 미래 환경을 위한 사회적 인식 제고를 중점에 두고 습지 환경을 상징하는 갈대로 공공 벤치를 디자인해 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을 전달하려고 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또 남아프리카의 나미브 사막 동식물의 생존 원리를 건축 디자인에 적용한 모델링도 결과물로 도출됐다.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지영조 사장은 "올해 RIDS와의 협업은 자연으로부터 얻은 지혜를 바탕으로 인간이 자연과 공존할 지속 가능한 미래의 모습에 대해 고민해볼 기회였다"면서 "특히 올해는 미래 이동 수단을 개발 중인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도 공동 연구에 참여해 새로운 시각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