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인 암 생존자, 심부전 위험↑"

송고시간2022-06-30 08:55

beta

성인 암 생존자는 심부전,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심장-종양 실장 로베르타 플로리도 교수 연구팀이 1987년에 시작된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 연구'(Atherosclerosis Risk in Communities Study) 참가자 1만2천414명(평균연령 54세)의 2020년까지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 과학진흥 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9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암 생존자는 일반인보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부전
심부전

[삼성서울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성인 암 생존자는 심부전,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심장-종양 실장 로베르타 플로리도 교수 연구팀이 1987년에 시작된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 연구'(Atherosclerosis Risk in Communities Study) 참가자 1만2천414명(평균연령 54세)의 2020년까지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 과학진흥 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9일 보도했다.

이들은 55%가 여성, 25%가 흑인이었고 3천250명이 암 진단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암 생존자는 일반인보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심부전 발생률은 52%, 뇌졸중 발생률은 22% 높았다.

심부전은 심장의 구조 또는 기능 이상으로 혈액을 온몸에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 좌심실 기능에 문제가 발생,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질환이다.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등이 위험요인이다.

연구팀은 이러한 위험이 암의 유형에 따라 차이가 있는지도 살펴봤다.

그 결과 유방암, 폐암, 대장암, 혈액암, 임파선암은 심뇌혈관 질환 위험과 상당한 연관이 있지만 전립선암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항암 치료가 심장에 미치는 독성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특히 이런 유형의 암은 항암 화학요법과 흉부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게 되는데 이것이 심장을 손상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에 비해 전립선암은 적극적 추적 감시(active surveillance)와 국소 치료 등 심장 독성이 없는 방법으로 관리하는 것이 보통이다.

심뇌혈관 질환은 일부 암 생존자들의 주요한 사망원인인데도 이러한 위험이 소홀히 다루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가 암 생존자의 심장질환 위험에 관한 경각심을 높이고 예방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연구팀은 기대했다.

암 치료의 발전으로 암 환자의 생존 기간이 점점 길어지고 있는데 이제는 암 생존자들의 또 다른 만성 질환, 특히 심장 질환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미국 암 학회에 따르면 성인 암 생존자는 1천690만 명에 이르고 있다. 2030년에는 2천210만 명이 넘을 전망이다. 그만큼 암 생존자들의 심뇌혈관 질환 발생률도 높아질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