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여사 "홀로 우크라行 용기 감동" 질 바이든 "중요한 건 의지"

송고시간2022-06-30 04:41

beta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여사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조언

질 바이든 여사와 환담하는 김건희 여사
질 바이든 여사와 환담하는 김건희 여사

(세고비아 EPA/EFE=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방문 사흘째인 29일(현지시간) 스페인 왕실이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배우자를 위해 마련한 공식 프로그램에 따라 수도 마드리드 서북쪽에 자리한 산 일데폰소 궁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여사와 환담하고 있다. 2022.6.29 jsmoon@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정상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현지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앞서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김 여사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의 부인과도 대화를 나눴다.

에르도안 여사와 산 알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타피스트리)을 감상한 김 여사는 틔르키예 방문을 청한 에르도안 여사에게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며 관심을 표했다.

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FpCPnN4aY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