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나토 연설…"국제사회 비핵화 의지, 북핵 의지보다 강해야"

송고시간2022-06-30 03:42

beta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끌어내기 위해서는 무모한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연설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국 정상으로서 나토 무대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 핵·미사일, 국제사회에 중대도전" 나토 협력·지지 당부

"나토 동맹국과 긴밀 협력…韓 더 큰 역할과 책임 다하겠다"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6.30 seephoto@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끌어내기 위해서는 무모한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연설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그러면서 나토 동맹국과 파트너국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지를 당부했다. 연설은 3∼4분간 이뤄졌다.

한국 정상으로서 나토 무대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이어 7번째로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한반도와 국제사회 평화안보에 중대한 도전"이라고도 지적했다.

나토의 이른바 '신전략개념'도 언급했다.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022.6.29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오늘날 국제사회는 단일국가로서는 해결할 수 없는 복합적인 안보위협에 직면해있다"며 "신전략개념이 반영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나토 차원의 관심도 이러한 문제의식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나토는 지난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관계를 수립한 이래로 정치·군사 분야의 안보 협력을 발전시켜왔고, 이제 대한민국이 역량을 갖춘 국가로서 더 큰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제안보, 사이버안보 등을 거론하며 "나토 동맹국과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염두에 둔 듯 "새로운 경쟁과 갈등 구도가 형성되는 가운데 우리가 지켜온 보편적 가치가 부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라고도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와의 연대에 의해 보장된다"면서 "한국과 나토의 협력관계가 이런 연대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윤 대통령에 이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8번째로 연설을 이어갔다

윤석열 대통령과 EU 집행위원장
윤석열 대통령과 EU 집행위원장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6.29 seephoto@yna.co.kr

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F-v9OLKKr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