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 72세에 '첫 결혼'

송고시간2022-06-29 20:34

beta

미국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으로 70년 넘게 독신 생활을 유지해 '해병대와 혼인한 남자'라는 별칭까지 붙었던 제임스 매티스(72) 전 국방장관이 최근 늦깎이 결혼식을 올렸다.

28일(현지시간) 폴리티코와 밀리터리타임스 등 정치·군사전문매체에 따르면 매티스 전 장관은 지난 주말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크리스티나 로머스니 미 퍼시픽 노스웨스트 국립연구소(PNNL) 국장과 웨딩마치를 했다.

매티스 전 장관과 로머스니 국장은 바에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 온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7년 방한했을 당시의 제임스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
2017년 방한했을 당시의 제임스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미국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으로 70년 넘게 독신 생활을 유지해 '해병대와 혼인한 남자'라는 별칭까지 붙었던 제임스 매티스(72) 전 국방장관이 최근 늦깎이 결혼식을 올렸다.

28일(현지시간) 폴리티코와 밀리터리타임스 등 정치·군사전문매체에 따르면 매티스 전 장관은 지난 주말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크리스티나 로머스니 미 퍼시픽 노스웨스트 국립연구소(PNNL) 국장과 웨딩마치를 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결혼식 사진에서 흰색 상의를 입은 매티스 전 장관은 부케를 든 로머스니 국장과 함께 만면에 미소를 띠고 있다. 두 사람의 옆에는 미 중부사령부 부사령관을 역임한 로버트 하워드가 엘비스 프레슬리 분장을 한 채 들러리로 자리했다.

매티스 전 장관과 로머스니 국장은 바에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 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병 출신으로 4성 장군까지 오른 매티스는 미군 내에서도 강골로 유명하다.

저돌적인 면모 때문에 '매드 독'(Mad Dog)이라는 별명을 가진 매티스 전 장관은 걸프전과 아프간전, 이라크전 등 숱한 전투를 지휘해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로 불린 인물이다.

'뛰어난 해법을 가진 대령'(Colonel Has An Outstanding Solution)의 머리글자들을 딴 약어인 '혼돈'(CHAOS)이라는 또 다른 별명도 가지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국방장관을 지냈지만, 시리아 미군 철수와 북핵 대처 등을 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갈등을 겪다 사실상 해임됐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