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란치스코 교황, 정순택 서울대교구장에 '팔리움' 수여(종합)

송고시간2022-06-30 00:48

beta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장인 정순택(60·베드로) 대주교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고위 성직자의 책임과 권한을 상징하는 팔리움(Pallium)을 받았다.

교황은 이날 오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거행된 성베드로·바오로 사도 축일 미사에서 정 대주교를 비롯한 전 세계 각국 신임 관구장 대주교 44명에게 팔리움을 건네며 축복하고 평화의 인사를 나눴다.

한국 성직자가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은 것은 베네딕토 16세 때인 2012년 염수정(78·안드레아) 당시 서울대교구장 이후 10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는 정순택 대주교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는 정순택 대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바티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장인 정순택(60·베드로) 대주교가 29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고위 성직자의 책임과 권한을 상징하는 팔리움(Pallium)을 받았다.

교황은 이날 오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거행된 성베드로·바오로 사도 축일 미사에서 정 대주교를 비롯한 전 세계 각국 신임 관구장 대주교 44명에게 팔리움을 건네며 축복하고 평화의 인사를 나눴다.

교황은 미사 강론에서 "여러분들은 양떼를 돌보는 파수꾼으로 봉사하도록 부름을 받았다"며 "선한 목자로서 항상 하느님의 거룩하고 신실한 백성과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팔리움은 양털로 짠 고리 모양의 띠로 지역 교회(관구)를 사목하는 대주교로서 충실하게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서약이자 교황청과의 일치를 보여주는 외적 표지다. 관구장 대주교는 교황으로부터 팔리움을 받아 착용함으로써 비로소 관할구역 내에서의 모든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팔리움을 받은 성직자들은 최근 1년 사이 각 관구장 대주교로 취임한 이들이다.

한국 성직자가 교황에게서 팔리움을 받은 것은 베네딕토 16세 때인 2012년 염수정(78·안드레아) 당시 서울대교구장 이후 10년 만이다.

1961년 대구 태생인 정 대주교는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1984년 사제가 되고자 가톨릭대 성신교정에 편입했고 1992년 가르멜회 수도회 인천수도원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2000년 이탈리아 로마로 유학와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성서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그는 2013년 서울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된 데 이어 2014년에는 주교품을 받았으며, 작년 10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서울대교구장으로 임명되면서 대주교로 승품했다.

한국천주교회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서울대교구장은 춘천·대전·인천·수원·원주·의정부교구가 속한 서울관구장 역할과 함께 북한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