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이른 폭염에 6월 전력소비 사상 최고…전력난 재연 우려

송고시간2022-06-29 17:42

beta

때이른 폭염에 중국의 전력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다.

29일 중국 기상대에 따르면 이달 13일 이후 허난, 산둥, 쓰촨 등 중·남부와 서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연일 4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생산시설 가동 정상화에 냉방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허베이, 산둥, 허난, 산시, 간쑤, 닝샤, 신장 등 7개 지역의 이달 전력 사용량이 6월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방정부들 앞다퉈 요금 인상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때이른 폭염에 중국의 전력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다.

중국 전기 생산 설비
중국 전기 생산 설비

[CC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중국 기상대에 따르면 이달 13일 이후 허난, 산둥, 쓰촨 등 중·남부와 서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연일 4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 신장 투루판은 45도까지 올랐고, 허난과 허베이성의 여러 도시의 낮 최고 기온도 43∼44도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생산시설 가동 정상화에 냉방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허베이, 산둥, 허난, 산시, 간쑤, 닝샤, 신장 등 7개 지역의 이달 전력 사용량이 6월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쑤성은 지난 17일 하루 전력 소비량이 1억㎾를 넘어섰는데 이는 작년 여름 전력 피크 때보다 19일 이른 것이다.

작년 가을 전력난 재연을 우려한 윈난, 닝샤, 저장, 후난성은 전력 소비가 많은 철강·시멘트·비철금속 생산업체들을 겨냥해 전기 요금을 인상했고 다른 지방 정부들도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제일재경이 보도했다.

저장성은 최고 35%까지 올렸고, 후난성은 계약을 초과한 사용량에 대해 ㎾당 10위안(약 1천900원)의 가산요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이 된 업체들은 "전기 요금 할인 혜택을 주며 기업을 유치하더니 인프라 구축은 소홀히 한 채 전력난 책임을 떠넘긴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산업계 인사들은 "전기 사용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업체들과 그렇지 않은 업체 간 차등을 둬야 한다"라거나 "일괄적으로 요금을 올리면 전력 원가가 높은 기초 업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발전용 석탄 수급 차질과 당국의 경직된 탄소배출 저감 정책 집행 여파로 작년 가을 20여 개 성(省)급 행정구역에서 전력난이 발생, 제조업체들이 생산 차질을 빚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