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지혁 안타→유격수 실책…KBO, 이의 신청 두 번째 기록 정정

송고시간2022-06-29 17:15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투수 박세웅(27)이 올해 KBO가 신설한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해 피안타를 1개 줄였다.

KIA 타이거즈 류지혁(28)은 안타 1개가 줄었다.

KBO는 29일 '기록 정정'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IA 타이거즈 류지혁
KIA 타이거즈 류지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투수 박세웅(27)이 올해 KBO가 신설한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해 피안타를 1개 줄였다.

KIA 타이거즈 류지혁(28)은 안타 1개가 줄었다.

KBO는 29일 '기록 정정'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한 박세웅은 3회말 선두타자 류지혁과 맞섰다.

류지혁은 박세웅의 3구째 포크볼을 받아쳤고, 타구는 유격수 앞으로 향했다.

공은 롯데 유격수 한태양의 글러브에 들어갔지만, 한태양은 한 번에 공을 꺼내지 못했다. 한태양은 두 번째 시도에 송구했고, 류지혁이 공보다 먼저 1루를 밟았다.

당시 기록원은 이 타구를 '류지혁의 내야 안타'로 기록했다.

롯데와 박세웅은 KBO에 기록 이의 신청 심의를 요청했고, 심의위원회는 내야 안타를 유격수 실책으로 정정했다.

투구하는 박세웅
투구하는 박세웅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세웅은 다음 타자 박동원을 유격수 앞 병살로 처리하는 등 당시 3회말에 실점하지 않았다. 결국, 피안타만 한 개 줄어들었다.

박세웅의 23일 KIA전 등판 기록은 6이닝 6피안타 2실점에서, 6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바뀌었다. 류지혁의 기록은 4타수 2안타에서 4타수 1안타로 정정됐다.

롯데 신인 내야수 한태양의 개인 통산 실책은 2개에서 3개로 늘었다.

KBO의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한 기록 정정은 이번이 두 번째다.

6월 21일 잠실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전에서 나온 한화 정은원의 '안타'가 LG 2루수 손호영의 '송구 실책'으로 정정된 것이 KBO 첫 기록 정정 사례다.

KBO는 5월 17일 경기 종료 시점부터 공식기록에 재심을 요청하는 이의신청 심의제도를 도입했다.

구단 혹은 선수는 TV로 중계된 KBO리그 경기에 한해 24시간 이내에 안타, 실책, 야수 선택에 따른 공식 기록원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KBO는 기록위원장, 기록위 팀장, 해당 경기 운영위원 3명이 심의해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에 통보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