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식 '빚투' 신용잔고, 1년 7개월만에 17조원대로 감소

송고시간2022-06-29 16:39

beta

증시 급락 여파로 개인 투자자가 빚을 내 주식을 사는 신용거래융자의 잔고가 1년 7개월 만에 17조원대로 줄었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신용거래융자의 잔고는 17조7천156억원이다.

잔고는 지난 9일부터 13거래일 연속 줄어 2020년 11월 30일(17조9천401억원) 이후 1년 7개월 만에 처음 17조원대로 내려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시 급락에 6월에만 4조원 가까이 줄어

주식 '빚투' 신용잔고, 1년 7개월만에 17조원대로 감소 (CG)
주식 '빚투' 신용잔고, 1년 7개월만에 17조원대로 감소 (CG)

※ 기사와 직접 관련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증시 급락 여파로 개인 투자자가 빚을 내 주식을 사는 신용거래융자의 잔고가 1년 7개월 만에 17조원대로 줄었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신용거래융자의 잔고는 17조7천156억원이다.

잔고는 지난 9일부터 13거래일 연속 줄어 2020년 11월 30일(17조9천401억원) 이후 1년 7개월 만에 처음 17조원대로 내려왔다.

아울러 2020년 11월 24일(17조6천738억원)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하고서 아직 갚지 않은 금액이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으로 잔고가 줄어든다.

또 주가 하락으로 신용거래 담보금 유지 비율이 기준 이하로 내려가면 반대매매로 강제 청산돼 잔고가 감소한다.

이달 들어 하락장에 속도가 붙자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가파르게 감소했다. 잔고는 지난달 말 21조5천646억원에서 6월 들어서만 4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신용거래 반대매매 규모를 공식 집계한 통계는 없으나,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금액은 최근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6월 들어 하루 평균 반대매매 금액은 약 212억원 규모로, 전월인 5월의 165억원 대비 28%가량 늘었다.

특히 지난 15일의 하루 반대매매 금액은 316억원,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비중은 13.1%로 각각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