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코노미 침대석' 등장…최대 4시간 발 뻗고 '웃돈'

송고시간2022-06-29 16:57

beta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설치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코노미석 승객이 추가 요금을 내고 매트리스·USB 콘센트·환기구·커튼 등을 갖춘 좌석을 최대 4시간 이용하는 방식이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네스트에 대해 "이코노미석 여행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푹 쉰 상태로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수면과 휴식, 건강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어뉴질랜드, 17시간 장거리 노선에 2024년 도입

2024년부터 에어뉴질랜드가 도입하는 이코노미 침대석 '스카이네스트'
2024년부터 에어뉴질랜드가 도입하는 이코노미 침대석 '스카이네스트'

[에어뉴질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설치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카이네스트'로 이름 붙여진 이 침대석은 폭 60㎝·길이 198㎝ 크기로, 객실 높이가 다소 여유 있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스 8대에 2개층으로 설치된다.

항공기 한 대에 스카이네스트 6개가 들어간다.

스카이네스트는 일종의 유료 부가서비스다.

이코노미석 승객이 추가 요금을 내고 매트리스·USB 콘센트·환기구·커튼 등을 갖춘 좌석을 최대 4시간 이용하는 방식이다.

승객 1명이 비행 중 1번만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네스트에 대해 "이코노미석 여행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푹 쉰 상태로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수면과 휴식, 건강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에어뉴질랜드는 9월 17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 JFK공항까지 1만4천185㎞에 달하는 초장거리 직항 노선 취항을 앞두고 침대석 아이디어를 꺼내 들었다. CNN 등에 따르면 이 노선은 오클랜드에서 출발하면 16시간, JFK 공항에서 출발하면 17시간 35분이 걸려 세계 최장 거리 노선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현재 최장 거리 여객 노선은 싱가포르에서 JFK 공항까지 가는 싱가포르항공 노선으로, 거리는 1만5천300㎞이며 18시간이 소요된다.

앞서 에어뉴질랜드는 2020년에도 이코노미 좌석을 이어붙여 소파처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카이카우치'를 선보이기도 했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