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 '성접대 뒤 박근혜 시계 줬다' 주장에 "거짓말로 장난쳐"(종합)

송고시간2022-06-29 22:19

성상납 의혹 연루 김성진 대표 주장 반박

(서울·포항=연합뉴스) 김연정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핵심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엄청나게 거짓말을 해대면서 장난치는군요"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시계를 받은 적도 없고 구매한 적도 없고 찬 적도 없고, 따라서 누군가에게 줄 수도 없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핵심 연루자인 김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의 전언이 이날 보도된 데 대한 반박이다.

김 변호사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김 대표는 당시 청와대가 제작한 '박근혜 시계'를 갖고 싶어 했다고 한다. 그래서 2013년 7월11일 이 대표를 대전 룸살롱에서 접대하면서 '당신은 박근혜 키드이니 박근혜 시계 구해줄 수 있나'라고 청했다고 한다. 그러자 이 대표는 '그건 나도 못 구한다'고 냉정하게 잘랐다고 한다"면서 "그런데 그날 밤 성접대를 받고 서울에 올라간 이 대표는 얼마 뒤 다시 대전에 내려오면서 박근혜 대통령 시계를 들고 와 김 대표에게 줬다고 한다. 어제 접견에서 김 대표가 내게 직접 밝힌 얘기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저는 2012년 선거 이후 박근혜 대통령을 본 적도 없다. 박근혜 대통령도 알고 박근혜 대통령을 모신 사람 모두가 안다"며 "대통령 시계라면 일련번호가 있을 테니 누구에게 준 시계이고, 누가 언제 저한테 줘서 본인이 받았다는 건지 확인해봅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추가로 올린 글에서 박 전 대통령이 독립유공자들에게 '박근혜 손목시계'를 처음 선물했다는 기사를 링크한 뒤 "2013년 8월15일에 처음 선물됐다는 시계를 2013년 7월에 저에게 요청했다는 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라며 "존재하지 않는 시계를 요청했고 저는 그것을 전달했던 것인가요?"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오후 포항 방문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시계 얘기는 참 황당스러운 게 제가 박 전 대통령을 2012년 12월 19일 선거 이후 따로 뵐 일이 없었고 제가 박근혜 정부 내내 청와대에 들어간 일이 없다. 그래서 제가 시계를 받은 일도, 구매할 일도 없었다"며 "그렇다면 누가 저에게 어떤 시계를 받았다고 하는지도 의문"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어 "듣기로는 청와대에서 누구한테 줬는지 다 관리하는데, 저에게 준 바도 없고 제가 누구에게 준 걸 전달받지도 않았을 것이고 너무나 간단히 체크될 만한 일인데 왜 이런 쉽게 검증 가능한, 황당한 주장이 나오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분향하는 이준석
분향하는 이준석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분향하고 있다. 2022.6.29 xanadu@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