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5년까지 포항·경주·영천 산업단지 개조…일자리 2천개 창출

송고시간2022-06-29 14:16

beta

경북도가 2025년까지 포항·경주·영천의 노후 산업단지를 개조해 일자리를 2천개를 창출하기로 했다.

도는 29일 오전 포항시 남구 지곡동 포항공대(포스텍) 안에 있는 포스코국제관에서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사업 비전선포식을 했다.

3대 중점과제, 9대 실천과제 및 30개 세부사업을 수립해 2025년까지 일자리를 2천개 창출하고 첨단 스마트공장 100개를 보급하며 온실가스 10%를 저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도, 산단대개조 포항권사업 비전 선포식 개최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 사업 비전선포식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 사업 비전선포식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도가 2025년까지 포항·경주·영천의 노후 산업단지를 개조해 일자리를 2천개를 창출하기로 했다.

도는 29일 오전 포항시 남구 지곡동 포항공대(포스텍) 안에 있는 포스코국제관에서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사업 비전선포식을 했다.

선포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최기문 영천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기업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도는 지난 4월 정부의 산단 대개조 공모에 선정돼 내년부터 3년간 포항 국가 산단과 철강 산단, 경주 외동 산단, 영천 첨단부품 소재 산단에 정부예산 3천105억원 등 5천88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도는 '탈탄소 스마트산단 대전환을 위한 그린철강 기반 청정금속소재 산업 허브 구축'을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 사업 비전으로 제시했다.

3대 중점과제, 9대 실천과제 및 30개 세부사업을 수립해 2025년까지 일자리를 2천개 창출하고 첨단 스마트공장 100개를 보급하며 온실가스 10%를 저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도는 저탄소 철강산업 구조 고도화를 통해 철강을 기반으로 한 청정금속소재 산업화와 밸류체인 전반의 혁신역량을 높이기로 했다.

또 디지털 제조혁신 선제적 전환, 스마트 제조 혁신인력양성,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구축, 그린 기반 정비 등을 통해 탈탄소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포항은 낡은 산업 기반을 새 단장해 청정금속소재 기반 신산업 거점 산단으로 도약하고 경주는 미래형 모빌리티 전진기지로 재도약하며 영천은 내연기관 차부품산업에서 탈피해 차세대 그린부품소재 연구개발 중심지로 탈바꿈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을 통해 포항권 경제를 활성화해 산단이 살고, 지방이 살고, 대한민국이 살 수 있도록 경북도가 주도적으로 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 사업 비전선포식
경북 산단대개조 포항권 사업 비전선포식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