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산 밀 재배면적 32.7%↑…"밀 산업 육성정책 영향"

송고시간2022-06-29 12:00

beta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가 '밀 산업 육성 정책'을 추진한 데 힘입어 올해 국산 밀 재배면적이 작년보다 30% 이상 확대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통계청의 '2022년 맥류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밀 재배면적은 8천259ha(헥타르)로 작년보다 32.7% 늘어났다.

농식품부는 작년부터 수립·추진한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이 밀 재배면적 확대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산 밀 생산단지
국산 밀 생산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가 '밀 산업 육성 정책'을 추진한 데 힘입어 올해 국산 밀 재배면적이 작년보다 30% 이상 확대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통계청의 '2022년 맥류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밀 재배면적은 8천259ha(헥타르)로 작년보다 32.7% 늘어났다.

시·도별 밀 재배면적은 전남(3천277ha), 전북(2천852ha), 광주(892ha), 경남(805ha)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작년부터 수립·추진한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이 밀 재배면적 확대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밀 전문 생산단지를 작년 39곳에서 51곳으로 늘리고, 정부보급종 종자 1천900t을 50% 저렴하게 공급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국산 밀 가격을 안정시키고 수요를 늘리기 위해 정부 수매 물량을 작년 8천t(톤)에서 올해 1만7천t으로 늘릴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밀 재배면적이 확대돼 국산 밀 생산량이 증가하면 밀 자급률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