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가 왜 마라도에…동남아 사는 큰부리바람까마귀 국내 첫 발견

송고시간2022-06-29 12:00

beta

국내에선 정식이름도 없는,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가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관찰됐다고 국립생물자원관이 29일 밝혔다.

자원관은 마라도가 '큰부리바람까마귀가 관찰된, 큰부리바람까마귀 분포권에서 북동쪽으로 가장 먼 곳'이 됐다고 설명했다.

마라도를 찾아온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일단 '길 잃은 새'(미조)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미기록종 정식이름도 없어…길 잃은 미조로 추정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2022.6.29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국내에선 정식이름도 없는,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가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관찰됐다고 국립생물자원관이 29일 밝혔다.

자원관은 마라도가 '큰부리바람까마귀가 관찰된, 큰부리바람까마귀 분포권에서 북동쪽으로 가장 먼 곳'이 됐다고 설명했다.

자원관 연구진은 큰부리바람까마귀를 포획한 뒤 연구를 위한 인식용 가락지를 달고 바로 방사했다.

마라도를 찾아온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일단 '길 잃은 새'(미조)로 보인다.

새들도 이동하다가 악천후 등을 만나 방향감을 상실하며 길을 잃을 때가 있다.

다만 이번에 마라도에서 관찰된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원래 서식지에서 매우 먼 곳까지 날아온 것이라 길 잃은 이유는 미스터리다.

자원관은 큰부리바람까마귀가 추가로 관찰되는지 확인해 이 새 분포권이 북쪽으로 확장하는 중인지 분석할 계획이다.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2022.6.29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큰부리바람까마귀는 몸길이가 27~29㎝ 정도이며 전체적으로는 검은색인데 머리 위부터 등까지와 날개덮깃에 푸른 광택이 난다.

이 새는 태국·베트남·미안먀·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와 중국 서남부지역에 주로 사는 아열대성 조류다.

큰부리바람까마귀 분포권과 마라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큰부리바람까마귀 분포권과 마라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에선 이전에 큰부리바람까마귀가 발견된 적 없다.

큰부리바람까마귀가 가칭인 것도 국내 미기록종이어서 아직 정식이름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전까지 국내에 서식했던 바람까마귀과 새는 바람까마귀, 검은바람까마귀, 회색바람까마귀 등 3종이었는데 이번에 4종이 됐다.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마라도에 온 큰부리바람까마귀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2022.6.29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