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훈, MB사면론에 "그 양반 풀어줘야 하나…사익 취한 대통령"

송고시간2022-06-29 11:33

beta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설훈 의원은 2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특별사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여러 비행을 놓고 생각한다면 지금 이 시점에서 그 양반을 풀어줘야 하느냐, 국민 정서를 보면 상당히 (반발에) 부닥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광복절 특사를 과연 하는 게 옳은지 국민 여론을 좀 더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며 "사익을 취하지는 않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전혀 다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분명히 사익을 취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명박 전 대통령 일시 석방
이명박 전 대통령 일시 석방

(서울=연합뉴스) 검찰이 28일 경기 안양교도소에 복역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3개월 형집행정지를 결정했다. 형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은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을 확정 판결받고 수감된 지 1년 7개월 만에 일시 석방된다.
사진은 지난 2021년 2월 10일 서울동부구치소 수감 도중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50여 일 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원하는 모습. 2022.6.2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설훈 의원은 2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특별사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여러 비행을 놓고 생각한다면 지금 이 시점에서 그 양반을 풀어줘야 하느냐, 국민 정서를 보면 상당히 (반발에) 부닥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광복절 특사를 과연 하는 게 옳은지 국민 여론을 좀 더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며 "사익을 취하지는 않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전혀 다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분명히 사익을 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이 대가를 주고 (이 전 대통령이) 수백억원의 사익을 취했던 게 나왔기 때문에 이를 용납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내 다른 의원들 사이에서도 이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서는 부정적 의견이 나왔다.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사면론을 두고 "이 전 대통령이 저지른 죄는 개인 비리, 뇌물 수수이지 않은가"라며 "그에 합당하는 설명이 뒤따라야 한다"고 밝히며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신현영 대변인도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형 집행정지 단계다. 지금은 사면에 대해 이야기할 시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5pn_wEBd88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