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즈, 7월 아일랜드 프로암 대회 출전…LIV 선수들과 격돌

송고시간2022-06-29 10:46

beta

지난 5월 PGA 챔피언십 기권 후 휴식을 가졌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예정대로 다음 달 4일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복귀전을 치른다.

골프 채널은 29일(한국시간) "우즈가 7월 4일부터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에서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디오픈을 앞두고 PGA 투어 소속 선수들과 PGA 투어의 징계 방침에도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떠난 선수들의 정면충돌이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지난 5월 PGA 챔피언십 기권 후 휴식을 가졌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예정대로 다음 달 4일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복귀전을 치른다.

골프 채널은 29일(한국시간) "우즈가 7월 4일부터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에서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우즈는 초인적인 재활을 통해 지난 4월 마스터스, 지난달 PGA 챔피언십 등 두 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했다.

두 대회서 모두 컷 통과에 성공하며 재기를 알렸지만, PGA 챔피언십 때는 다리가 너무 아프다며 3라운드를 치른 뒤 기권했다.

이후 지난달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출전을 포기하면서 우즈의 예정됐던 대회 출전 여부도 불확실하게 됐다.

다행히 우즈의 몸 상태가 회복되면서 예정대로 JP 맥매너스 프로암에 출전하기로 했다.

앞서 우즈는 지난 4월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 출전을 알리면서, 전초전 격으로 JP 맥매너스 프로암에도 출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JP 맥매너스 프로암 직후 7월 14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에서 디오픈이 열리기 때문이다.

JP 맥매너스 프로암에는 우즈 외에도 세계적인 골프 선수들이 대거 참여한다.

특히 디오픈을 앞두고 PGA 투어 소속 선수들과 PGA 투어의 징계 방침에도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떠난 선수들의 정면충돌이 예상된다.

PGA 투어 잔류파 중에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욘 람(스페인), 패트릭 캔틀레이,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등이 출전한다.

LIV로 떠난 더스틴 존슨과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미국)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0억 달러(약 1조2천548억원)의 제안까지 뿌리치며 LIV 합류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우즈가 LIV 선수들과 어떤 승부를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