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면받는 MLB 홈런 더비…게레로 주니어 "다치고 싶지 않아"

송고시간2022-06-29 09:38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의 인기 이벤트인 홈런 더비는 정작 선수들에겐 큰 인기가 없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간판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3)가 대표적이다.

게레로 주니어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 등과 인터뷰에서 "홈런 더비에 참가하면 스윙을 너무 많이 해야 한다"며 "손목을 다시 다치고 싶진 않다. 위험을 감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홈런 더비 출전 시 타격폼에 영향…에런 저지도 출전 사양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의 인기 이벤트인 홈런 더비는 정작 선수들에겐 큰 인기가 없다.

홈런 더비에 참가하면 타격폼이 흐트러지거나 부상 위험이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몇몇 선수들은 이 같은 이유로 매년 홈런 더비 출전을 사양한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간판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3)가 대표적이다.

2019년 홈런 더비 2위를 차지했던 게레로 주니어는 2020년부터 홈런 더비에 출전하지 않고 있다.

그는 올해도 이벤트 출전을 사양했다.

게레로 주니어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 등과 인터뷰에서 "홈런 더비에 참가하면 스윙을 너무 많이 해야 한다"며 "손목을 다시 다치고 싶진 않다. 위험을 감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48개의 홈런을 쳐 아메리칸리그 홈런 순위 공동 1위에 오른 강타자다.

올 시즌엔 28일까지 18개 홈런을 날려 이 부문 공동 6위를 달리고 있다.

홈런 더비 출전을 사양한 선수는 게레로 주니어뿐만이 아니다.

올 시즌 최다 홈런 1위를 달리는 뉴욕 양키스의 간판타자 에런 저지는 일찌감치 올스타전 홈런 더비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유는 비슷하다. 저지는 과거 2017년 홈런 더비 출전이 어깨 부상에 영향을 줬다고 밝혔다.

저지는 2017년 홈런더비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올스타 브레이크 직후 성적이 급락한 경험이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