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라리아 매개' 얼룩날개모기 고양시에서도 발견

송고시간2022-06-29 08:56

beta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가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고양시에서도 발견됐다.

고양시 덕양구 보건소는 숲과 호수 등에서 말라리아 감시활동을 벌이다 이달 중순 얼룩날개모기를 채집해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이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몸집이 작고 날개에 흑색 반점을 가진 이 모기는 올해 처음으로 지난 4월 파주에서 발견된 이후 경기·강원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감시활동이 이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양=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가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고양시에서도 발견됐다.

2020년 파주에서 발견된 말라리아 감염 모기
2020년 파주에서 발견된 말라리아 감염 모기

[질병관리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시 덕양구 보건소는 숲과 호수 등에서 말라리아 감시활동을 벌이다 이달 중순 얼룩날개모기를 채집해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이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몸집이 작고 날개에 흑색 반점을 가진 이 모기는 올해 처음으로 지난 4월 파주에서 발견된 이후 경기·강원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감시활동이 이뤄졌다.

논이나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이 모기는 저물녘부터 다음날 오전 2~4시에 주로 흡혈 활동을 한다.

얼룩날개모기에 물리면 고열이나 오한, 두통, 설사 등 증상을 보이고 자칫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보건당국은 경고한다.

덕양구 보건소 관계자는 "말라리아 피해를 막으려면 야외 활동 때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 기피제나 모기장을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