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새 수출주력, 對유럽 경제외교 시동…원전·방산부터"

송고시간2022-06-29 03:09

beta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이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으로 대(對)유럽 경제외교를 본격화한다고 대통령실이 강조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번 나토 일정의 경제적 의미를 설명했다.

최 수석은 "새로운 수출주력 사업에 대한 정상급 세일즈외교(경제외교)의 시작"이라며 "이번에는 일단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부터 시작한 것이고, 향후 5년간 이런 리스트들이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文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산업 고사 직전…이제 원전 수출 재개"

"폴란드·체코 원전수주에 총력…산업장관 지금 출장 중"

나토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하는 최상목 경제수석
나토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하는 최상목 경제수석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최상목 경제수석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푸에르타 아메리카 호텔 내 프레스룸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6.29 seephoto@yna.co.kr

(마드리드=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이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으로 대(對)유럽 경제외교를 본격화한다고 대통령실이 강조했다.

최상목 경제수석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번 나토 일정의 경제적 의미를 설명했다.

최 수석은 "새로운 수출주력 사업에 대한 정상급 세일즈외교(경제외교)의 시작"이라며 "이번에는 일단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부터 시작한 것이고, 향후 5년간 이런 리스트들이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산업이 고사 직전에 몰렸다면서 "이제 원전 수출을 재개하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당장 폴란드(29일), 체코(30일) 정상회담에서 원전 이슈가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정상회담이 예정된 영국, 루마니아, 네덜란드 등도 원전 수출 후보국으로 꼽힌다.

최 수석은 "폴란드·체코 등 원전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국가를 대상으로 원전 수주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지금 체코와 폴란드를 출장 중"이라고 전했다.

프레스센터 들어서는 최상목 경제수석
프레스센터 들어서는 최상목 경제수석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최상목 경제수석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푸에르타 아메리카 호텔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기 위해 프레스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2022.6.29 seephoto@yna.co.kr

방위산업과 관련해선 "최근 국제정세 급변으로 글로벌 방산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향후 2~3년의 시장선점 여부가 20~30년을 좌우할 수 있다"면서 "이번에는 폴란드 등과 방산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최 수석은 덧붙였다.

이 밖에 ▲ 첨단산업의 공급망 강화 ▲ 미래성장산업 기반 구축 등에도 의미가 있다고 최 수석은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공급망 강화와 관련해선 네덜란드·영국과 반도체 부문을, 체코·폴란드와는 배터리 등을, 호주·캐나다와는 핵심광물 부문을 논의하게 된다.

미래성장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덴마크 등 재생에너지 강국과 상호 투자확대를 논의하고, 우주산업 강국인 프랑스와 우주 분야 협력을 논의하게 된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