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재확산' 프랑스 "마스크, 강요 않지만 시민으로서 의무"

송고시간2022-06-28 17:39

beta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자 정부가 대중교통과 같이 사람이 붐비는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브리지트 부르기뇽 보건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오후 RTL 라디오에 출연해 "마스크를 쓰라고 강요하지 않겠지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맞서 착용을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르기뇽 장관은 "단순히 조언하는 게 아니라 요청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다시 번지는 만큼 밀폐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은 "사실상 시민으로서 의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 약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브리지트 부르기뇽 보건부 장관
프랑스 약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브리지트 부르기뇽 보건부 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자 정부가 대중교통과 같이 사람이 붐비는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브리지트 부르기뇽 보건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오후 RTL 라디오에 출연해 "마스크를 쓰라고 강요하지 않겠지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맞서 착용을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르기뇽 장관은 "단순히 조언하는 게 아니라 요청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다시 번지는 만큼 밀폐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은 "사실상 시민으로서 의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 정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책을 지휘하는 알랭 피셔 과학자문위원장도 앞서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개인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지난 3월 중순 실내 공공시설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없앴고, 5월 중순부터는 대중교통에서도 마스크를 벗어도 문제가 없도록 방역 규제를 대부분 완화했다.

프랑스에서는 최근 7일 사이 하루 평균 7만1천명 이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새로 받으면서 두 달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다만, 같은 기간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환자는 하루 평균 43명으로 두 달 전과 비교했을 때 3분의 1 수준이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천67만8천541명으로 미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14만9천406명으로 세계 10위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