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무 뽑히고, 옥상 지붕 훌러덩…충북 강풍 피해 잇따라

송고시간2022-06-28 17:31

beta

28일 충북에서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랐다.

이날 오전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에서 아름드리 가로수가 뿌리가 뽑혀 쓰러졌고, 상당구 금천동의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캐노피 지붕도 날아갔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오는 30일까지 고르지 못한 날씨로 인해 지역에 따라 시속 7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는 만큼 시설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28일 충북에서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랐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측정된 지역별 최대순간풍속(시속)은 청주 55.4㎞, 영동 54.7㎞, 음성 54.3㎞, 진천 52.9㎞, 충주 50.4㎞, 증평 48.6㎞ 등이다.

강한 바람에 뿌리가 뽑힌 나무.
강한 바람에 뿌리가 뽑힌 나무.

[청주서부소방서 제공. 재배포 및 DB]

이날 오전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에서 아름드리 가로수가 뿌리가 뽑혀 쓰러졌고, 상당구 금천동의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캐노피 지붕도 날아갔다.

충북소방본부에는 이날 강풍 관련 119 신고가 3건 접수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강한 바람에 뿌리가 뽑힌 나무.
강한 바람에 뿌리가 뽑힌 나무.

[청주서부소방서 제공. 재배포 및 DB]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오는 30일까지 고르지 못한 날씨로 인해 지역에 따라 시속 7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는 만큼 시설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