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명투자 의혹'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사의 표명

송고시간2022-06-28 15:53

beta

차명 투자 의혹이 불거진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사표를 제출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리 대표는 최근 메리츠금융지주[138040]에 사의를 표명했다.

금융감독원은 존리 대표의 차명 투자 의혹을 조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

[메리츠자산운용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이미령 기자 = 차명 투자 의혹이 불거진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사표를 제출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리 대표는 최근 메리츠금융지주[138040]에 사의를 표명했다. 현재 그는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은 존리 대표의 차명 투자 의혹을 조사 중이다. 최근 금감원은 메리츠운용 대상 현장검사를 하면서 P2P(개인 간 금융) 플랫폼 관련 사모펀드 운용 내역과 투자 경위를 면밀히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메리츠운용 P2P 사모펀드의 투자 대상에는 존리 대표의 배우자가 주요 주주로 있는 P2P 업체 상품도 포함됐다.

금감원은 존리 대표가 배우자 명의를 빌려 해당 업체 지분에 투자했는지를 포함해 P2P 사모펀드 운용 과정에서 자본시장법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에 메리츠운용은 P2P 투자 4개 사모펀드를 존리 대표의 배우자가 지분 일부를 소유한 P사 상품에 투자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해당 펀드 투자자와 메리츠운용에 손실은 없으며, 금감원 조사에서 차명 투자 의혹을 충분히 소명했다고 밝혔다.

존리 대표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과 공개 강연에서 일반 대중을 상대로 장기 주식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가치투자 전도사로 유명하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증시에서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을 이끄는 개인 투자자들의 멘토로도 이름을 알렸다.

rice@yna.co.kr,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