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텍사스 주지사 "이주민 트레일러 죽음은 바이든 탓"

송고시간2022-06-28 15:27

beta

2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텍사스주 남부 샌안토니오의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이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무더기로 발견된 가운데, 이주민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온 텍사스 주지사가 이번 참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참사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들의 죽음은 바이든 책임으로, 생명을 앗아가는 국경 개방 정책으로 발생한 것"이라며 "법 집행에 대한 바이든의 거절이 불러온 치명적인 결과"라고 썼다.

이런 단속에도 불구하고, 텍사스 국경 지대에 도착한 뒤 적발을 모면하고 불법으로 미국으로 입국하는 이주민 수는 더 늘어났다고 NYT는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경 이민정책 고수 애벗 "중앙정부의 국경개방 정책이 참사 불러"

샌안토니오 외곽 사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안토니오 외곽 사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2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텍사스주 남부 샌안토니오의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이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무더기로 발견된 가운데, 이주민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온 텍사스 주지사가 이번 참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참사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들의 죽음은 바이든 책임으로, 생명을 앗아가는 국경 개방 정책으로 발생한 것"이라며 "법 집행에 대한 바이든의 거절이 불러온 치명적인 결과"라고 썼다.

오는 11월 선거에서 3연임을 노리는 애벗 주지사는 불법 이주민에 대한 강경한 정책을 선거운동의 핵심 의제로 삼아 중앙 정부와 각을 세워왔다.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옹호 정책을 비판해온 그는 주 예산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어 국경 지대에 주 경찰과 주 방위군을 배치해 불법 이민자를 단속하고, 멕시코 국경에 트럭 검문소를 설치해 국경 교역에 차질을 빚게 하는가 하면, 컨테이너와 강철 등을 동원해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세우기도 했다.

그레그 애벗 미 텍사스 주지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레그 애벗 미 텍사스 주지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이런 단속에도 불구하고, 텍사스 국경 지대에 도착한 뒤 적발을 모면하고 불법으로 미국으로 입국하는 이주민 수는 더 늘어났다고 NYT는 지적했다.

지난 3월에만 텍사스 국경을 넘은 이주민 수는 12만9천명에 달했는데, 이는 애벗 주지사가 '외로운 별 작전'(Operation Lone Star)으로 명명한 이주민 강경 단속 정책을 시작한 작년 3월보다 1만1천명이 증가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번 선거에서 애벗 주지사에 맞서 민주당 진영에서 출마한 베토 오로크 후보는 이와 관련, 애벗 주지사가 '보여주기식' 정책에 치중한 채, 정작 주지사 재임 기간 국경에서의 불법 이주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아무런 의미 있는 진전도 이루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미국 텍사스주 컨테이너 국경 장벽 뒤에 배치된 주방위군[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텍사스주 컨테이너 국경 장벽 뒤에 배치된 주방위군[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미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집권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했던 이민자 추방정책이 종료되면 텍사스 등 남부 국경에 하루에도 수천명의 이민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른바 '42호'(title 42)로 불린 이 정책에 의거, 미 당국은 미국 육로 국경을 무단으로 넘은 이민자들을 즉시 추방해왔고, 이로 인해 육로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가려던 중남미 출신 이민자 190만 명가량이 망명 신청 기회도 얻지 못한 채 추방됐다.

당초 지난달 23일 종료 예정이었던 42호는 법원의 제동으로 계속 효력을 유지하고 있고, 바이든 정부는 이에 항소 방침을 밝힌 상태다.

ykhyun1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T5Vj553U2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