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불통 끝판왕…개방형 직위 측근인사 영입 안돼"

송고시간2022-06-28 15:24

beta

대구공무원노동조합이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민선 8기 시장직 인수위원회가 발표한 조직 개혁안에 대해 "불통의 끝판왕. 대구시의 미래가 어둡다"며 비판 공세를 이어나갔다.

대구공무원노동조합은 28일 발표한 논평에서 "대구시 공직사회와 대구 시민에게 최악의 시나리오가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대구를 모르는 사람들이 대구로 와서 대구를 새로 만든다고 할 때부터 어쩌면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노조는 "결국 이 조직, 저 부서를 대충 옮기고 묶어 버무려 놓은 듯 해놓았다"며 "간부의 빈자리를 개방형 직위로 만들고 중앙정부 혹은 전문가라는 그럴싸한 이름으로 측근 인사의 정점을 향해 가는 고도의 정치적 전술"이라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 공무원노조, 비판 논평 발표…29일 행동 방안과 대책 마련

기자회견 하는 홍준표 당선인
기자회견 하는 홍준표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공무원노동조합이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민선 8기 시장직 인수위원회가 발표한 조직 개혁안에 대해 "불통의 끝판왕. 대구시의 미래가 어둡다"며 비판 공세를 이어나갔다.

대구공무원노동조합은 28일 발표한 논평에서 "대구시 공직사회와 대구 시민에게 최악의 시나리오가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대구를 모르는 사람들이 대구로 와서 대구를 새로 만든다고 할 때부터 어쩌면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노조는 "결국 이 조직, 저 부서를 대충 옮기고 묶어 버무려 놓은 듯 해놓았다"며 "간부의 빈자리를 개방형 직위로 만들고 중앙정부 혹은 전문가라는 그럴싸한 이름으로 측근 인사의 정점을 향해 가는 고도의 정치적 전술"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구시가 출자·출연한 20여 개의 공기업을 단 몇 개로 축소 통폐합한다고 하는데, 어떠한 명분과 이유로도 이해할 수 없는 기이한 행태"라며 "홍준표 시장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지금까지 공무원과 소통을 거부하는 불통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오만과 독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진 대구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개방형 직위는 충분히 경험이 있는 내부 공직자가 맡아야 한다"며 "굳이 개방형으로 만들어서 중앙부처 등 외부 인사를 들이는 것 자체가 위험하다"고 말했다.

대구공무원노조는 오는 29일 구체적인 행동 방안과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