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0억원 횡령' 파주 농협 직원, 음주운전하다 체포돼 입감

송고시간2022-06-28 15:40

beta

회삿돈 약 7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경기 파주시의 지역 농협 직원이 지난 27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8일 경기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역 농협이 횡령 혐의로 고소한 직원 A(32)씨가 전날 오후 5시께 파주시 관내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지역 농협은 A씨가 5년간 약 70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경찰에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회삿돈 약 7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경기 파주시의 지역 농협 직원이 지난 27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8일 경기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역 농협이 횡령 혐의로 고소한 직원 A(32)씨가 전날 오후 3시 20분께 파주시 관내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A씨와 사고 상대방 모두 큰 부상은 당하지 않았다.

당시 A씨는 횡령 사건이 언론 보도를 통해 이미 알려졌고 가족들이 실종(가출) 신고를 한 상태였다.

이에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파주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앞서 지역 농협 측은 A씨가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지난 24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역 농협은 A씨가 5년간 약 70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경찰에 전했다.

A씨는 지점에서 농산물과 자재 등의 재고 관리를 담당하면서 실제 재고보다 금액을 부풀려 회계장부에 기재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는 횡령 혐의는 이미 시인한 상태이며 빼돌린 돈은 코인(가상화폐) 투자와 외제차 구입 등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횡령 혐의 사건은 애초 파주경찰서가 고소장을 접수했으나 횡령 추산액이 커짐에 따라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관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역 농협 측이 제출한 증거 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도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