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취업사기·인신매매에 '골머리'…내국인 400명 귀환조치

송고시간2022-06-28 12:25

beta

베트남 정부가 취업 사기를 당해 캄보디아로 팔려간 자국민들을 대거 귀환시켰다.

28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최근 공조를 통해 취업 사기를 당한 인신매매 피해자 400명을 확인해 귀환조치했다고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은 밝혔다.

베트남 공안 관계자는 "최근 취업에 나섰다가 캄보디아로 팔려나가는 피해 사례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달 수천달러 보장'에 캄보디아로 팔려가…젊은 여성은 매춘 강요

베트남 공안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취업 사기 용의자
베트남 공안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취업 사기 용의자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 정부가 취업 사기를 당해 캄보디아로 팔려간 자국민들을 대거 귀환시켰다.

28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최근 공조를 통해 취업 사기를 당한 인신매매 피해자 400명을 확인해 귀환조치했다고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은 밝혔다.

이들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구인 광고를 보고 일자리를 찾아 나섰다가 캄보디아로 팔려나갔다.

모집책들은 한달에 수천달러의 고임금을 보장한다면서 피해자들을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피해자 중에는 젋은 여성들도 다수 포함됐으며 매춘을 강요당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집으로 돌아가려면 가족과 연락해 최대 1억동(550만원)을 모집책에 지불해야 했다고 피해자들은 전했다.

베트남 공안 관계자는 "최근 취업에 나섰다가 캄보디아로 팔려나가는 피해 사례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