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상반기 국제콩쿠르서 임윤찬 등 한국인 37명 입상

송고시간2022-06-28 13:25

beta

올해 상반기에 임윤찬, 양인모, 최하영을 비롯해 국제음악콩쿠르에서 한국인 37명이 입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금호문화재단에 따르면 지난 1~6월 세계 곳곳에서 열린 국제 음악콩쿠르 25개 대회에서 총 37명의 한국인 연주자들이 입상했다.

피아노는 13개 콩쿠르에서 임윤찬(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 1위) 등 12명의 한국인이 입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두 25개 대회서 37명 순위권 들어

피아니스트 임윤찬
피아니스트 임윤찬

[ⓒ반클라이번콩쿠르/목프로덕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올해 상반기에 임윤찬, 양인모, 최하영을 비롯해 국제음악콩쿠르에서 한국인 37명이 입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금호문화재단 집계에 따르면 지난 1~6월 세계 곳곳에서 열린 국제 음악콩쿠르 25개 대회에서 총 37명의 한국인 연주자들이 입상했다.

한국인 연주자들이 입상한 국제 콩쿠르 중 유네스코(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산하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에 정식으로 가입한 대회는 총 12개다.

피아노는 모두 10개 콩쿠르에서 임윤찬(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 1위) 등 12명의 한국인이 입상했다.

바이올린은 양인모(핀란드 장 시벨리우스 콩쿠르 1위) 등 7명이, 첼로는 최하영(벨기에 퀸엘리자베스콩쿠르 1위), 김가은(미국 어빙 클라인 콩쿠르 1위) 등 6명이 입상했다.

비올라는 윤소희(미국 워싱턴 콩쿠르 1위)와 박하양(일본 도쿄 콩쿠르 1위) 등 4명이 국제 콩쿠르 순위권에 올랐다.

관악 부문은 4명이 입상했으며, 더블베이스·클래식기타·성악·실내악 부문에서도 총 4명이 순위권에 들었다.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크레디아 제공/촬영 이상욱. 재판매 및 DB 금지]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양인모와 최하영은 각각 시벨리우스 콩쿠르와 퀸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1위 기록을 세웠다.

지난 반년간 국제 콩쿠르 입상자수 37명은 예년보다 많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동안 연기된 국제대회가 한꺼번에 열리면서 한국의 젊은 연주자들이 실력을 발휘할 기회가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국제 콩쿠르 한국인 입상자의 78%(29명)는 금호영재·영아티스트 출신이다.

금호문화재단은 1998년부터 14세 이하 음악 영재들에게 무대를 제공하는 금호영재 콘서트를, 1999년부터는 15~25세 연주자를 위한 금호영아티스트 콘서트 시리즈를 열고 있다. 두 무대는 유망주들에게 안정적으로 실전 경험을 쌓게 해주는 대표적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손열음·김선욱·선우예권·임윤찬,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양인모·임지영, 첼리스트 최하영·문태국, 플루티스트 조성현 등 현재까지 1천여 명이 넘는 실력파 연주자들이 금호영재·영아티스트 무대를 통해 발굴됐다.

금호문화재단 측은 "유망주들에게 무대 제공뿐 아니라 거장들을 초청해 마스터 클래스를 제공하고 젊은 연주자들이 악기 걱정 없이 연주에만 몰두하도록 명품 고악기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제도도 운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yonglae@yna.co.kr

첼리스트 최하영
첼리스트 최하영

[ⓒQueen Elisabeth Competition- Derek Prager. 퀸엘리자베스콩쿠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cLCEWXnUk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