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주일 만에 다시 만나는 전북-수원, FA컵선 누가 웃을까

송고시간2022-06-28 11:53

beta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이 정규리그에서 맞붙은 지 일주일 만에 재격돌한다.

전북과 수원은 29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하나원큐 FA컵 8강전(5라운드)을 벌인다.

2019년 이 대회 챔피언이자 역대 최다 우승팀(5회)인 수원과 2020년을 포함해 4차례 대회 정상에 올랐던 전북의 자존심이 걸린 대결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9일 FA컵 8강서 맞대결

전북-수원 K리그1 경기 모습
전북-수원 K리그1 경기 모습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수원 불투이스(가운데)가 헤더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022.6.22 sollens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이 정규리그에서 맞붙은 지 일주일 만에 재격돌한다. 이번엔 대한축구협회(FA)컵이다.

전북과 수원은 29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하나원큐 FA컵 8강전(5라운드)을 벌인다.

2019년 이 대회 챔피언이자 역대 최다 우승팀(5회)인 수원과 2020년을 포함해 4차례 대회 정상에 올랐던 전북의 자존심이 걸린 대결이다.

두 팀은 22일 같은 장소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를 치렀고, 이 경기에선 전북이 홍정호와 김문환의 골을 앞세워 수원을 2-1로 꺾었다.

수원전을 포함해 리그에서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달린 전북은 하위권에서 맴돌던 시즌 초반과 달리 어느새 리그 2위까지 올라섰다.

좋은 흐름을 탄 전북은 FA컵에서도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FA컵 8강행 확정한 전북 선수들
FA컵 8강행 확정한 전북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류첸코의 발끝이 올 시즌 다소 잠잠하지만, 6월 A매치가 끝난 뒤 바로우와 쿠니모토 등이 살아나며 화력이 조금씩 살아나는 모양새다.

여기에 상대 팀인 수원을 상대로는 최근 리그에서 4연승을 거두는 등 자신감을 보여 왔다.

하지만 수원도 쉽게 물러설 수는 없다. 수원은 리그에서 3연패를 포함해 5경기 무승(2무 3패)에 빠졌다.

특히 전북전 앞뒤로 열린 FC서울과 슈퍼매치(0-1 패), 수원FC와 수원 더비(0-3 패)에서도 고개를 숙인 만큼 이번 FA컵에서 분위기를 끌어 올려야 한다.

올 시즌 '골 가뭄'에 시달리는 수원 입장에선 지난달 강원FC와 FA컵 16강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뒤 침묵하고 있는 그로닝 등 공격진이 살아난다면 더없이 반가울 일이다.

같은 시간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가 마주한다.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K리그2 전남 드래곤즈에 패해 준우승에 그친 대구는 다시 한번 정상에 도전하려 한다.

FA컵 8강 진출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FA컵 8강 진출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는 리그에선 9경기 연속 무패(3승 6무)를 기록 중이며, FA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등을 포함해 공식전에선 14경기(6승 8무)째 패배가 없다.

최근 1무 1패로 주춤한 포항은 반등을 노린다. 올 시즌 K리그1에선 두 팀이 두 차례 만나 모두 무승부를 기록한 만큼 팽팽한 대결이 예상된다.

K리그1 선두를 달리는 울산 현대는 K리그2 3위 부천FC를 상대한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FA컵, ACL '트레블'(3관왕)을 꿈꾸다 모두 무산된 울산은 올해는 '더블'(2관왕)에 도전한다.

FA컵은 이미 ACL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울산이 올 시즌 노릴 수 있는 유일한 컵대회다.

8개 팀 중 유일한 K3리그(3부) 팀 부산교통공사는 K리그1 서울을 만나 반란을 꿈꾼다.

부산교통공사는 16강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디펜딩챔피언' 전남을 제압한 바 있다.

▲ 29일

전북-수원(전주월드컵경기장)

대구-포항(DGB대구은행파크)

울산-부천(울산문수축구경기장)

부산교통공사-서울(부산아시아드보조구장·이상 19시)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